[드론이 본 세상] 화창한 봄날...연천 ‘그리팅맨’은 그 모습 그대로
상태바
[드론이 본 세상] 화창한 봄날...연천 ‘그리팅맨’은 그 모습 그대로
  • 남상돈 기자  nb0406@naver.com
  • 승인 2021.04.06 11: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천 옥녀봉에 세워진 그리팅맨(인사하는 사람)이 화창한 봄날인 6일 오전 11시 고개 숙인 그 모습 그대로 북녘을 바라보며 평화를 염원하고 있다. 멀리 임진강이 보인다. (사진=남상돈 기자)
연천 옥녀봉에 세워진 그리팅맨(인사하는 사람)이 화창한 봄날인 6일 오전 11시 고개 숙인 그 모습 그대로 북녘을 바라보며 평화를 염원하고 있다. 멀리 임진강이 보인다. (사진=김광섭 기자)

연천 옥녀봉에 세워진 그리팅맨(인사하는 사람)이 화창한 봄날인 6일 오전 11시 고개 숙인 그 모습 그대로 북녘을 바라보며 평화를 염원하고 있다. 지난 20164월 유영호 작가가 설치한 그리팅맨은 무게 3톤에 달하는 6m 거인의 모습으로, 양손을 가지런히 옆에 붙이고 15도 각도로 고개 숙여 인사하는 모습이다.

그리팅맨이 설치된 연천 옥녀봉에서 멀리 임진강이 보인다. 유영호 작가의 그리팅맨은 연천에 이어 강원도 양구, 제주 등에서도 볼 수 있으며, 그 외에도 베트남, 우루과이, 파나마, 에콰도르, 브라질, 미국 등에도 설치됐고, 지난 3월에는 멕시코 메리다 대한민국로에 조각상 그리팅맨을 설치했다.

지난 2016년 4월 유영호 작가가 설치한 그리팅맨은 무게 3톤에 달하는 6m 거인의 모습으로, 양손을 가지런히 옆에 붙이고 15도 각도로 고개 숙여 인사하는 모습이다. 멀리 임진강이 보인다. (사진=남상돈 기자)
지난 2016년 4월 유영호 작가가 설치한 그리팅맨은 무게 3톤에 달하는 6m 거인의 모습으로, 양손을 가지런히 옆에 붙이고 15도 각도로 고개 숙여 인사하는 모습이다. 멀리 임진강이 보인다.
(사진=남상돈 기자)
그리팅맨이 설치된 연천 옥녀봉에서 멀리 임진강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9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350㎜ 물폭탄’
  • 안산 터미네이터?…나체로 대로변 폭우 샤워 40대 남성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흐리고 ‘강한 비’ 최대 30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일, 월)···태풍 간접 영향 ‘최대 12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1일, 일)···흐리고 가끔 ‘비’
  • 인하대 캠퍼스서 1학년 여성 피흘린채 숨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