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네덜란드 튤립으로 29년 인연
상태바
에버랜드-네덜란드 튤립으로 29년 인연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1.04.05 17: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韓·네덜란드 수교 60주년
네덜란드 대사 일행 에버랜드 방문
고객에게 튤립 증정하며 문화 알려
유대강화·에버랜드와협력약속
(사진제공=)
한승환 삼성물산리조트부문 사장과 요안나 도너바르트 주한 네덜란드 대사는 일일 튤립 홍보대사로 나서 에버랜드 방문객들에게 튤립 화분을 증정하며 네덜란드 문화를 함께 알렸다. (사진제공=에버랜드)

130만 송이 형형색색 튤립이 만개한 에버랜드에 특별한 손님이 5일 방문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우리나라가 네덜란드와 수교를 맺은 지 60주년 되는해로, '튤립의 나라' 네덜란드 대사관 직원들이 에버랜드를 직접 찾은 것이다.

이날 에버랜드와 네덜란드 대사관 일행은 에버랜드에 마련된 '튤립정원'을 둘러보고, 정문 글로벌 페어 광장에서 고객들과 함께 '에버랜드', '네덜란드', '수교 60주년' 테마가 깃든 생화 꽃길 '인피오라타'를 조성했다.

또한 한승환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사장과 요안나 도너바르트 주한 네덜란드 대사는 일일 튤립 홍보대사로 나서 에버랜드 방문객들에게 튤립 화분을 증정하며 네덜란드 문화를 함께 알리기도 했다.

요안나 도너바르트 대사는 에버랜드 고객들에게 보내는 영상편지에서 "한국 국민들에게 네덜란드의 문화를 친숙하게 소개해 준 에버랜드에 감사하다", "양국 국민들의 유대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에버랜드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에버랜드와 네덜란드의 인연은 29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에버랜드는 자연농원 시절이던 지난 1992년 튤립을 소재로 한 꽃 축제를 우리나라에 최초 도입해 지금까지 약 4천만 명이 다녀간 국내 대표 봄꽃 축제로 대중화시켰다.

에버랜드는 다른 지역에 비해 기온이 낮아 4월 중순 경에야 봄꽃들이 피는 기후적 단점을 극복하고 국내 꽃 명소가 대부분 남부지방에 편중돼 수도권 주민들의 즐길 거리가 부족한 점에 착안해, 비교적 오래 피고 색이 강렬한 튤립을 선택했다.

지난 2008년에는 네덜란드 전통 건축 양식을 본 따 치즈마켓으로 유명한 알크마르 거리를 재현한 4,500(1,500) 규모의'홀랜드 빌리지'를 에버랜드 내에 조성해 네덜란드 문화체험공간으로 운영 중이다.

에버랜드 튤립정원_LED 인피니티 가든.
에버랜드 튤립정원 LED 인피니티 가든. (사진제공=에버랜드)

또한 튤립이 만개하는 시기에 '네덜란드 스페셜 가든'을 조성하거나 네덜란드 대사관과 함께 튤립 신품종 이름 공모와 같은 다양한 문화이벤트를 펼치는 등 민간교류활동을 지속 전개해 왔다.

수교 60주년을 맞은 올해 튤립시즌, 에버랜드는 네덜란드 대사관과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중이다.

우선 개장 45주년을 기념해 새로 선보이고 있는 가로 24m, 세로11mLED 대형 스크린을 통해,암스테르담 국립미술관과 협업해 네덜란드의 명화 10여 점을 살아 움직이는 듯한 모션 영상으로 구현해 상영하고 있다.

매시 정각에는 네덜란드 현지의 튤립 정원 영상이 약 10분간 상영되는데, 바로 앞 실제 화단을 마치 영상 속 튤립이 스크린을 뚫고 나와 이어지는 것처럼 보이게끔 조성해 가상(영상속튤립정원)과 현실(실제튤립정원)이하나가 되는 환상적인 'LED 인피니티 가든'을 연출하고 있다.

아울러 풍차 무대에는 마치 네덜란드에 여행온 듯한 감성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스페셜 포토존을 마련해 SNS 인증샷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에버랜드는 네덜란드 외에도 영국, 터키 등 세계 각국 외교 사절의 방문이 이어지며 '민간 외교의 장'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성남시, 판교대장지구 공영주차장 건립
  • 에버랜드"사파리버스 추억안고 굿바이"···45주년 맞아 사파리월드 올봄 선보인다
  • 안양시, 2천억원 투입 도시개발 관양그리니티시티 조성 탄력
  •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 김상호 하남시장 “미사역, 급행역으로 건의할 것”
  • 경기도, 영세 소기업 스마트공장 진입 돕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