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주택임대사업자 특혜 폐지하고, 불이익 줘야"
상태바
이재명 "주택임대사업자 특혜 폐지하고, 불이익 줘야"
  • 김삼철 기자  news1003@daum.net
  • 승인 2021.03.31 12: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31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을 통해 “주택시장을 교란하고 집값 폭등의 주역인 주택임대사업자에 대한 세제 혜택을 취소하고, 금융혜택을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이재명 경기지사가 31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을 통해 “주택시장을 교란하고 집값 폭등의 주역인 주택임대사업자에 대한 세제 혜택을 취소하고, 금융혜택을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 중앙신문=김삼철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31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을 통해 중병을 고치려면 대증요법이 아니라 원인을 제거하는 근본치료에 나서야 한다주택시장을 교란하고 집값 폭등의 주역인 주택임대사업자에 대한 세제 혜택을 취소하고, 금융혜택을 제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등록된 임대주택만 분당신도시 10개에 육박하는 160만 채이니 미등록 임대주택까지 하면 대체 얼마나 많은 주택들이 주거용이 아닌 투기 투자용이 되어 있을까요라며 주택소유현황과 소유자의 주소는 등기부와 토지 건축물대장에 공개되는데, 이 정보를 모은 것에 불과한 주택임대사업자나 임대사업 현황은 비밀이고 개인정보라며 공개하지 않는 것을 국민들은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돈과 시간만 있으면 누구나 전국 모든 주택의 부동산 등기부나 건축물대장을 발급받아 미거주 주택 보유현황을 파악할 수 있다돈만 있으면 얼마든지 적법하게 수집할 수 있는 정보가 비밀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이 지사는 “(앞으로) 주택시장을 교란하고 집값 폭등의 주역인 주택임대사업자에 대한 세제 혜택을 취소하고, 금융혜택을 제한해야 하며, 나아가 주거용 아닌 투기, 투자 자산이므로 생필품인 주거용보다 조세부담을 강화하고 금융혜택을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원인을 외면한 채 드러난 증상에만 집착해서는 더 꼬이고 얽혀 문제가 심각해질 뿐이다. 효과가 빠르고 큰 정책일수록 기득권의 저항이 비례하여 크게 마련이라며 문제는 언제나 간단하고, 해결은 용기와 결단의 문제다. 답은 복잡하고 어려워 찾지 못하는 것이 아니라, 저항과 분열이 두려워 회피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