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피지기면 백전백승 (知彼知己 百戰百勝)-(돌발해충 방제)
상태바
지피지기면 백전백승 (知彼知己 百戰百勝)-(돌발해충 방제)
  • 최장천
  • 승인 2021.03.28 20: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 산림공원과 최장천 산림관리팀장
최장천 이천시산림공원과 산림관리팀장

돌발해충은 시기나 장소에 한정되지 않고 돌발적으로 발생하여 농작물·산림에 피해를 주는 토착·외래해충을 말한다.

최근 발생한 돌발해충으로는 아시아매미나방, 미국선녀벌레, 꽃매미, 갈색날개매미충 등이 있다.

돌발해충의 발생요인으로는 농작물재배 집단화, 새로운 작물 재배로 인한 잠재해충의 증가, 기상이상, 농업환경 변화, 작물 재배양식 다양화, 국가 간 농산물 교역 증가에 따른 외래해충의 유입 등의 다양한 요인이 있다.
 
 특히 전국적 대발생으로 이슈가 되었던 아시아매미나방은 지난해 4월 1일 경기도 의왕시에서 유충 부화가 처음 관찰됐다. 6월 중순부터 성충이 우화를 시작한 후 7월에 성충 우화 발생 최성기를 맞이하면서 생활권 등으로 날아온 성충이 주민들에게 불편을 유발하였다.

이로 인해 대다수 시민들은 혐오감과 불쾌감, 공포심을 느꼈다고 한다. 수종을 가리지 않고 잎을 갉아 먹는 유충으로 인해 대발생지역의 농작물과 산림 내 활엽수에 많은 피해를 입었다.

아시아매미나방은 알 덩어리 당 약 500여개의 알로 구성되어 있으며, 알 덩어리는 나무, 바위, 집의 벽, 전봇대, 가로등 등 장소를 불문하고 관찰되고 있는 실정이다.

아시아매미나방을 방제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예찰과 초기 방제를 통해서만 그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다. 지피지기면 백전백승(知彼知己 百戰百勝)이라는 속담이 있듯이, 아시아매미나방의 생활사를 알고 미리 대비한다면 큰 피해 없이 예방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생활권에 있는 주택 내 벽, 조경수 등에 있는 알 덩어리 제거는 부화하기 전인 4월초까지 집중해야 할 것이다.
 
‘개미구멍 하나가 큰 제방 둑을 무너뜨린다’는 속담이 있듯이 유충(송충이)이 성충(아시아매미나방)이 된 후에는 그 방제 효과가 미미해 진다.

‘마음이 뭉치면 물방울로 강철판도 구멍을 뚫을 수 있다’는 속담을 상기하며 아시아매미나방에 대해 항상 관심을 가지고 유충(송충이)이 확인되면 각 읍·면·동사무소로 바로 알려 주시기 바란다.

이천시는 아시아매미나방에 대한 시비로 예산을 확보하여 신고 즉시 방제할 수 있는 대비를 갖추고 있으며 이에 따라 즉각적 초기 방제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인천 소래포구 제철 맞은 “가을 꽃게 풍년”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
  • 정부 상생지원금 글쎄...‘혜택 큰 경기지역화폐 더 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