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노란 푹죽 터뜨린 이천 산수유꽃
상태바
[포토] 노란 푹죽 터뜨린 이천 산수유꽃
  • 송석원 기자
  • 승인 2021.03.23 17: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후 4시께 이천백사산수유꽃축제가 열리는 이천시 백사면 도립1리 산수유마을에 산수유꽃이 노랗게 피었다. (사진=송석원 기자)
23일 오후 4시께 이천백사산수유꽃축제가 열리는 이천시 백사면 도립1리 산수유마을에 산수유꽃이 노랗게 피었다. (사진=송석원 기자)

23일 오후 4시께 이천백사산수유꽃축제가 열리는 이천시 백사면 도립1리 산수유마을에 산수유꽃이 폭죽을 터뜨린 듯 노랗게 피었다.

이천시와 이천백사산수유꽃축제추진위원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와 올해 축제를 전면 취소하고, 관광객들의 출입을 막고 있다.

산수유꽃은 개나리·진달래 보다 먼저 노란 꽃을 터트려 상춘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봄의 전령사’로 20여개의 샛노란 꽃잎이 돋아난 뒤 4∼5㎜ 크기의 꽃잎이 다시 터지면서 하얀 꽃술을 수줍게 드러낸다. 가을엔 한약재 등으로 쓰이는 붉은 산수유 열매를 맺는다.

23일 오후 4시께 이천백사산수유꽃축제가 열리는 이천시 백사면 도립1리 산수유마을에 산수유꽃이 노랗게 피었다. (사진=송석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성남시, 판교대장지구 공영주차장 건립
  • 에버랜드"사파리버스 추억안고 굿바이"···45주년 맞아 사파리월드 올봄 선보인다
  • 안양시, 2천억원 투입 도시개발 관양그리니티시티 조성 탄력
  •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 김상호 하남시장 “미사역, 급행역으로 건의할 것”
  • 경기도, 영세 소기업 스마트공장 진입 돕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