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치매어르신 ‘공공후견사업’ 추진
상태바
광주시, 치매어르신 ‘공공후견사업’ 추진
  • 장은기 기자
  • 승인 2021.03.03 17: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는 시민들의 대중교통 편의 제공을 목표로 ‘버스승강장 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은 광주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광주시는 일상생활에서 의사결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치매어르신을 위해 ‘공공후견사업’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사진은 광주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광주시는 일상생활에서 의사결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치매어르신을 위해 공공후견사업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치매공공후견사업은 의사결정 능력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는 치매어르신에게 전문성을 갖춘 공공후견인을 지정해 일상생활비용 관리, 복지서비스 신청 대행, 의료서비스 이용 지원 등 생활에 필요한 의사결정과 다양한 사무 처리를 지원하게 된다.

공공후견인은 민법 제937조에 따른 결격사유(미성년자, 전과자, 행방이 불분명한 사람 등)가 없어야 하며 보건복지부에서 정한 공공후견인 후보자 양성교육에 참여 가능한 자로 경기도 광역치매센터를 통해 추천이 되고 가정법원의 특정후견 심판청구 요청·판결이 되면 공공후견인 자격을 취득한다.

이번에 법원의 인용결정으로 후견인 활동을 시작하는 광주시 1호 공공후견인 A씨는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및 수령, 사회복지서비스의 이용지원, 병원 진료 동행, 요양원 입소 환자의 안부확인 등 다양한 활동을 수행하면서 치매환자의 안전망이자 조력자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치매공공후견사업 지원대상자 선정은 지역 내 노인돌봄기관 및 행정복지센터 등에서 추천된 자 중 치매진단을 받은 분으로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등 저 소득자·기초연금수급자로 이들의 권리를 대변해 줄 가족이 없거나 가족이나 친족이 있더라도 학대·방임의 가능성이 있는 경우 사례회의를 통해 선정된다.

신동헌 시장은 공공후견사업을 더욱 활성화해 치매어르신들이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을 보장받고 편안한 노후를 보장 받을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장은기기자

한편, 치매공공후견 사업이 궁금하거나 지원이 필요한 분은 광주시 보건소 치매안심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성남시, 판교대장지구 공영주차장 건립
  • 에버랜드"사파리버스 추억안고 굿바이"···45주년 맞아 사파리월드 올봄 선보인다
  • 안양시, 2천억원 투입 도시개발 관양그리니티시티 조성 탄력
  •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 김상호 하남시장 “미사역, 급행역으로 건의할 것”
  • 경기도, 영세 소기업 스마트공장 진입 돕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