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구 청년 3년간 13.6% 증가
상태바
연수구 청년 3년간 13.6% 증가
  • 이복수 기자
  • 승인 2021.02.22 15: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수구 청년실태조사’ 결과
67.96% 일자리 가장 시급해
청년공간, 창업 등 지원 필요
연수구가  ‘연수형 통합돌봄’ 시스템을 구축하고 오는 3월부터 본격적인 서비스에 나선다. 사진은 연수구 홈페이지 캡쳐. (사진=중앙신문DB)
인천지역 청년인구 비율이 매년 0.3~0.4% 줄어들고 있는 반면 연수구의 청년인구는 지난 2017년 10만1215명에서 3년 사이 11만5023명으로 13.6%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사진은 연수구 홈페이지 캡쳐. (사진=중앙신문DB)

인천지역 청년인구 비율이 매년 0.3~0.4% 줄어들고 있는 반면 연수구의 청년인구는 지난 2017101215명에서 3년 사이 115023명으로 13.6%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연수구 청년들은 여전히 일자리 문제를 가장 심각한 고민거리로 생각하고 있고 연수구 청년정책 수립 시 지역 정착형 청년일자리 정책을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분야로 꼽았다.

가장 큰 스트레스 원인으로는 금전적 요인을, 가장 필요한 정책은 생활비 지원정책을 1순위로 선택했고 경제정책으로는 청년층 주거 부담 비용을 줄이는 지원책을 가장 많이 원했다. 연수구는 지난해 청년정책 시행계획 수립을 위해 만 19세에서 39세까지의 청년 400명을 대상으로 11 면접설문 방식으로 연수구 청년 실태조사연구용역을 진행했다.

그 결과 연수구 거주 청년들의 가장 심각한 고민으로 청년일자리(67.96%), 청년정신건강(10.92%), 부당한 근로요건(7.77%), 청년부채(6.80%) 등의 순으로 꼽았다.

현재 상황에서 필요한 청년정책으로는 생활비지원(28.16%), 청년일자리(19.66%), 주거관련정책(14.81%), 취업지원(10.68%), 청년부채관리(8.01%) 등을 1순위로 선택했다.

청년정책 수립 시 중점 추진분야를 묻는 질문에는 지역 정착형 청년일자리(47.94%), 주거안정(26.15%), 부채(7.99%), 정신건강(4.84%), 여가문화활동(4.36%) 순으로 꼽았다.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경제정책으로는 청년층 주거부담을 줄이는 지원책(39.51%), 학자금 대출 일부지원(23.17%), 목돈 자산 형성 지원 적극상품(16.83%) 금융설계 교육컨설팅(10%) 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희망하는 문화 여가생활로는 여행(28.33%), 문화예술관람(21.79%), 취미오락활동(19.85%), 스포츠 경기관람(9.93%), 휴식(7.51%), 문화예술 참여(7.51%) 순으로 조사됐다.

청년 학생들이 선호하는 직장으로는 공공기관(28.43%), 대기업(21.57%), 프리랜서(17.65%), 중앙부처지자체(16.67%) 순인 반면 구직 청년들은 중소기업(36.21%), 공기업(24.14%), 정부기관지자체(13.79%), 외국계기업(13.79%), 대기업(8.62%) 순으로 꼽았다.

또 청년 직장인들 중 45.13%가 이직을 생각하고 있고 이유로는 더 나은 곳으로 취업(57.78%), 연봉이 적어서(11.11%), 경력개발에 도움이 안돼서(6.67%), 높은 업무강도(6.67%), 계약직비정규직이어서(5.56%) 순으로 조사됐다.

연수구는 이번 연수구 청년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청년 문제를 일자리, 주거, 부채, 결혼 및 출산, 문화여가 등으로 분류하고 청년 일자리 진입 지원을 위한 종합적 구직서비스망 구축에 나섰다.

특히 청년이 직접 참여 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기구와 소통망을 구축하고 청년공간 구성과 지역 중소기업 구직 희망 청년을 위한 적성검사, 직무교육등 종합 패키지 지원사업도 펼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인덕원 일대 복합환승 등 스마트 복합단지 조성된다
  • [특집] 고양시, 사통팔달 교통망으로 자족도시 쾌속 질주 청신호
  • 의정부시, 10-1번 노선 전세버스 2대 추가
  • [특집] 최대호 안양시장, 새로운 10년의 미래를 그렸다
  •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요일 5부제 9일부터 해제
  • 파주시의회 ‘道 산하 公기관 이전’ 촉구 ···수십 년 규제 속에 피해 감당은 불공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