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올해 ‘기술이전 창업지원사업’ 확대 추진
상태바
道, 올해 ‘기술이전 창업지원사업’ 확대 추진
  • 강상준 기자
  • 승인 2021.01.26 17: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식재산 기반 창업에 ‘방점’
전문기관과 전략적 협업 통한
IP기반 기술창업 활성화 확대
경기도가 올해 경기테크노파크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과 함께 우수 기술을 도내 유망 스타트업에게 이전해 사업화를 꾀하는 ‘기술이전 창업지원사업’을 확대 시행한다. 사진은 경기도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경기도가 올해 경기테크노파크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과 함께 우수 기술을 도내 유망 스타트업에게 이전해 사업화를 꾀하는 ‘기술이전 창업지원사업’을 확대 시행한다. 사진은 경기도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경기도가 올해 경기테크노파크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과 함께 우수 기술을 도내 유망 스타트업에게 이전해 사업화를 꾀하는 기술이전 창업지원사업을 확대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기술이전 창업지원사업은 부가가치 창출 가능성은 매우 높은 기술을 가진 대학 및 연구소, 공공기관과 원천기술이 없는 유망 예비 창업자들 사이의 기술이전을 지원해 성공 창업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특히 올해는 4차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하는 창업환경 조성 차원에서 지식재산(IP)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초기 청년창업자들의 창업성공 및 생존율을 높이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도는 올해 기술이전 창업지원, IP기반 청년창업지원 2개 분야의 지원 프로그램을 중점 운영할 계획이다.

먼저 기술이전 창업지원분야는 도내 연구기관, 대학, 기업등이 보유한 우수기술을 공개해 기술이전을 원하는 도내 7년 이내 유망 창업기업에게 기술이전 매칭 및 사업화자금을 지원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서면·전문가 심사 등의 평가를 거쳐 총 20개사를 선정, 기술이전료나 시제품 제작, 컨설팅 등에 필요한 사업화자금을 최대 2200만원까지 지원한다.

올해 신설된 ‘IP기반 청년창업지원은 청년창업자들이 대학 및 연구소가 보유·공개한 특허기술을 바탕으로 사업화 아이디어 개발 경진대회를 벌이도록 하는 프로그램이다.

사업 대상은 창업 3년 미만 초기·예비 청년 창업자로, 올해 3~4월 열릴 경진대회를 통해 최종 10개사를 선정, 융합기술컨설팅은 물론, 기술료와 시제품제작, 마케팅 등 사업화 자금을 순위별로 차등 지원한다.

특히 도는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기술집약 기업지원 전문기관인 경기테크노파크와 연구개발(R&D) 융합기술 전문기관인 차세대융합기술원의 노하우와 인프라를 활용, 지식재산 전문교육이나 투자 연계 통합 데모데이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스타트업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서는 특허가 뒷받침돼야 함에도 불구하고, 전문성과 전략 부재로 많은 예비 창업가들이 단 한건의 지식재산 없이 창업에 뛰어들어 실패를 맛보는 경우가 있다이번 사업으로 청년들의 성공 창업 발판을 마련하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기술이전 창업지원 사업의 공모기간 및 참여방법 등 경기스타트업플랫폼을 통해 공고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인덕원 일대 복합환승 등 스마트 복합단지 조성된다
  • [특집] 고양시, 사통팔달 교통망으로 자족도시 쾌속 질주 청신호
  • [특집] 최대호 안양시장, 새로운 10년의 미래를 그렸다
  •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요일 5부제 9일부터 해제
  • 의정부시, 10-1번 노선 전세버스 2대 추가
  • 道교육청, 사립유치원 감사로 제도 개선·문제 해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