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림파마텍, 코로나19 백신 주사기 월 1000만개 이상 생산
상태바
풍림파마텍, 코로나19 백신 주사기 월 1000만개 이상 생산
  • 김정삼 기자
  • 승인 2021.01.19 11: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림의 백신 주사기는 1병당 6회분(명) 이상 주사가 가능”

국내 의료기기 중소기업인 풍림파마텍이 다음 달부터 코로나19 백신용 주사기를 월 1000만개 이상 생산한다.

19일 중소벤처기업부는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코로나19 백신용 주사기에 대해 의료기기 생산업체인 풍림파마텍과 삼성전자 간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을 통해 대량 양산 체계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풍림의 코로나 백신 주사기는 일반주사기 대비 주사잔량 손실을 대폭 줄인 게 특징이다. 약물을 투여할 때 주사기에 남아 버려지는 주사 잔량을 최고 수준으로 줄인 ‘최소주사잔량(LDS 4μL)’ 기술이 적용됐다.

국내 의료기기 중소기업인 풍림파마텍이 다음 달부터 코로나19 백신용 주사기를 월 1000만개 이상 생산한다.(자료=중기부)
국내 의료기기 중소기업인 풍림파마텍이 다음 달부터 코로나19 백신용 주사기를 월 1000만개 이상 생산한다.(자료=중기부)

이번에 월 1000만대 이상 생산이 가능한 스마트공장 양산체계를 구축하고 2월부터 본격 양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1회분당 주사잔량은 일반주사기는 84μL 이상이지만, 풍림의 LDS 주사기는 4μL로 최소화한 제품”이라며 “일반주사기로는 코로나19 백신 1병당 5회분(명)까지만 주사할 수 있는데 풍림의 백신 주사기는 1병당 6회분(명) 이상 주사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즉 풍림 주사기를 사용할 경우 코로나19 백신을 20% 추가 증산하는 효과가 있다는 설명이다.

현재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주요 코로나19 백신 제약회사들은 백신과 함께 백신주사기를 포장해 공급하고 있다. 백신 생산량 대비 백신주사 회분을 최대한으로 공급하기 위해 25μL 이하의 최소주사잔량 성능과 주사 과정에서 감염확산 방지를 위한 안전보호가드(Safe guard) 기능을 요구하고 있다.

풍림의 LDS 주사기는 미 제약회사의 최소주사잔량 등 성능테스트를 통과하는 등 코로나19 백신 제약회사의 성능요구 조건을 충족했다.

또 최소주사잔량과 안전보호가드 등과 관련해 국내 기술특허 및 디자인 특허를 출원하고 미, EU 등 국제특허 출원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인덕원 일대 복합환승 등 스마트 복합단지 조성된다
  • [특집] 고양시, 사통팔달 교통망으로 자족도시 쾌속 질주 청신호
  • [특집] 최대호 안양시장, 새로운 10년의 미래를 그렸다
  •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요일 5부제 9일부터 해제
  • 의정부시, 10-1번 노선 전세버스 2대 추가
  • 道교육청, 사립유치원 감사로 제도 개선·문제 해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