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 3월부터 공공청사 내 일회용품 사용 제한
상태바
남동구, 3월부터 공공청사 내 일회용품 사용 제한
  • 이복수 기자
  • 승인 2021.01.18 14: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리배출 주민참여 적극 유도
자발적 참여로 폐기물 감량
3월 2일 ‘친환경 청사’현판식
‘환경특별시 인천’조성 동참
남동구가 3월부터 공공청사 내 일회용품 사용 제한에 나선다. (사진=중앙신문DB)
남동구가 3월부터 공공청사 내 일회용품 사용 제한에 나선다. 사진은 남동구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남동구가 오는 3월부터 공공청사 내 일회용품 사용을 제한해 폐기물 감량에 나선다.

구는 오는 32친환경 자원순환 청사현판식을 갖고, 본격적인 일회용품 줄이기 청사조성’, ‘자원 낭비 없는 청사를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3월 이후부터 구 본청은 물론 모든 공공청사에 일회용품을 갖고 들어올 수 없으며, 매점 등 청사 내 입점 업체도 일회용품 사용이 제한된다.

앞서 남동구는 지난달 30일 인천시, 교육청, 각 군·구와 친환경 자원순환 청사 조성 공동실천 협약을 맺고, 세부실천계획 수립에 들어갔다.

구는 3대 추진전략에 일회용품 줄이기 청사조성 자원낭비 없는 청사 분리배출 활성화 주민참여 유도로 선정했다.

특히 분리배출 활성화를 위한 구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위해 투명페트병 분리배출 시범사업 일회용품 사용제한 참여 업소 선정 올바른 분리배출 SNS 챌린지 운동 아이스팩 재사용 시범사업 등 4대 시책을 마련·진행하기로 했다.

구는 이를 통해 폐기물은 줄이고 재활용은 최대한 늘려 인천시 자원순환정책 대전환에 맞춰 환경특별시 인천조성에 적극 동참할 방침이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깨끗한 환경을 후손에게 물려주기 위해 폐기물 감량은 필수적이고 이를 위한 노력은 민관이 따로 없다친환경 자원순환 정책과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인덕원 일대 복합환승 등 스마트 복합단지 조성된다
  • [특집] 고양시, 사통팔달 교통망으로 자족도시 쾌속 질주 청신호
  • [특집] 최대호 안양시장, 새로운 10년의 미래를 그렸다
  •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요일 5부제 9일부터 해제
  • 의정부시, 10-1번 노선 전세버스 2대 추가
  • 道교육청, 사립유치원 감사로 제도 개선·문제 해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