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 ‘코로나19’ 백신·물량 충분히 확보"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 ‘코로나19’ 백신·물량 충분히 확보"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1.01.18 13: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3차 임상시험 결과 보며 결정, 내달부터 9월까지 ‘1차 접종 완료’
정부, 부작용 전적으로 책임 강조, 접종 일반 국민들과 함께하면 돼
‘코로나19’ 3차 유행 꺾이고 있어, 400명대 유지하면 방역단계 완화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백신이 빨리 도입됐고, 물량도 충분하다”며 “이날 확진자수가 300명대로 내려갔듯, 이번 주 400명대를 유지하면 방역 단계를 조금 더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진은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지켜보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백신이 빨리 도입됐고, 물량도 충분하다”며 “이날 확진자수가 300명대로 내려갔듯, 이번 주 400명대를 유지하면 방역 단계를 조금 더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진은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지켜보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코로나19'와 관련한 백신이 빨리 도입됐고, 물량도 충분히 확보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백신을 조금 더 빨리 확보했다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었을 텐데 후회하지 않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그렇지 않다"며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보통 10년 이상, 빨라야 5년 이상 걸리는 백신을 1년 이란 기간에 굉장히 패스트트랙으로 개발한 것으로, 정부로선 2차와 3차 임상시험 결과를 지켜보며 신중하게 도입대상을 판단치 않을 수 없었다"며 구매 결정에 다소의 시간이 걸린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처음 개발되는 백신이기 때문에 여러 백신을 고르게 구입함으로써 위험도를 분산시켰다"며 "백신 유통기한이 있기 때문에 분기별로 순차적으로 도입, 내달부터 시작해 9월까진 1차 접종을 끝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백신의 부작용 우려와 관련해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한국 기준에 따라 안전성을 다시 심사하고 한국 식약처가 허가한 백신에 대해 국민들에게 접종케 되는 것"이라며 "국민들께서 안심하셔도 된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답했다.

이어 "백신 접종에서 생기는 여러 문제점들, 심지어 부작용 사례들까지도 우리가 외국에서 이뤄지고 있는 접종 사례들을 보면서 충분히 분석할 수 있게 됐다"며 "부작용이 있는 경우 우리 정부가 전적으로 부작용에 대해 책임을 지게 된다"고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에 대한 우려 불식을 위해 먼저 접종을 받을 생각이 있느냐는 물음에 "백신접종에 차질이 없다면 대통령을 비롯한 공무원들은 방역 종사 공무원을 제외하곤 굳이 우선 순위가 될 필요가 없다"며 "일반 국민들과 함께 접종하면 충분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께 한 가지 당부 말씀드리자면 어려운 시기를 이렇게 견디고 계시지만 오늘(18일) 확진자수가 300명대로 내려갔듯 3차 유행이 꺾이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고 낙관(樂觀)했다.

아울러 "이번 한 주 동안 400명대를 유지할 수 있다면 방역 단계도 조금 더 완화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인덕원 일대 복합환승 등 스마트 복합단지 조성된다
  • [특집] 고양시, 사통팔달 교통망으로 자족도시 쾌속 질주 청신호
  • [특집] 최대호 안양시장, 새로운 10년의 미래를 그렸다
  •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요일 5부제 9일부터 해제
  • 의정부시, 10-1번 노선 전세버스 2대 추가
  • 道교육청, 사립유치원 감사로 제도 개선·문제 해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