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플랫폼 기업 ‘수수료 인하’ 제안··· 이낙연 "방식 강제보다 민간 자율 선택"
상태바
與, 플랫폼 기업 ‘수수료 인하’ 제안··· 이낙연 "방식 강제보다 민간 자율 선택"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1.01.13 13: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체 수수료 낮추면 이익 공유 가능
"이익공유제···함께 잘 살자는 보완책"
더불어민주당은 ‘플랫폼 업체’의 양극화 해소 방안으로 '이익공유제'를 공론화하고, 당 차원의 이익공유제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나섰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플랫폼 업체’의 양극화 해소 방안으로 '이익공유제'를 공론화하고, 당 차원의 이익공유제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나섰다. (사진=뉴스1)

양극화 해소 방안으로 '이익공유제'를 공론화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이 ‘플랫폼 업체’에 수수료 인하를 제안하고 나서 관심이다.

이낙연 대표는 1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익공유제와 관련, "이익 공유 방식을 강제하기보단 민간 자율 선택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플랫폼기업과 자영업자의 공동 노력으로 이익을 높이면, 자영업자 마진율을 높이거나 수수료를 낮추는 방식으로 이익을 공유하는 게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배달업체와 온라인 커머스 업체 등 이른바 코로나 특수를 맞은 기업들에 사실상 이익공유제 동참을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이건 글로벌 기업들이 이미 시행 중이고 국내서도 성공사례가 있다"며 "국내외 사례를 참고해 최적의 상생모델을 찾아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이익공유제는 역사상 가장 큰 불행을 방치하지 않고 함께 잘 살자는 보완 방안"이라며 "양극화를 치유하면 코로나 위기 이후 강한 경제로 거듭날 것이고, 치유하지 못하면 불행의 씨앗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은 당 차원에서 이익공유제 추진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홍익표 정책위의장을 단장으로 '포스트코로나 불평등해소 TF'를 출범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개인정보 담긴 '용인시 3개 구청 공문서' 수천 장, 고물상 '폐지 더미서 발견'
  • 경기 289명, 인천 32명 신규 확진...경북 BTJ 열방센터 방문 경기도민에 '행정명령'
  • 수원 라마다프라자 호텔 5층서 불... '인부 1명 사망, 투숙객 139명 대피'
  • 파주 지하철 3호선 연장 사업 탄력···2023년 말 공사 착공
  • 안산시, GTX-C 연장 ‘6철’ 시대···서울 삼성역 30분 내외 가능
  • “검찰청법 폐지해 수사·기소 분리해야”···與 위원들 ‘공소청 법안’ 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