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안성서 조류인플루엔자 의심사례 확인...57만 마리 예방적 살처분
상태바
포천·안성서 조류인플루엔자 의심사례 확인...57만 마리 예방적 살처분
  • 김성운·김종대 기자
  • 승인 2021.01.13 12: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 수습본부는 지난 6일 신고된 여주 산란계 농장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N8형)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8일 오전 여주시 월송동 거점소독장소에서 소독을 하고 있는 축산 차량. (사진=김광섭 기자)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는 포천시의 산란계 농장과 안성의 산란계 농장에서 각각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사례가 확인돼 사육 중이던 57만 마리에 대해 예방적 살처분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사진은 여주시 월송동 거점소독장소에서 소독을 하고 있는 축산 차량. (사진=김광섭 기자)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는 포천시의 산란계 농장과 안성의 산란계 농장에서 각각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사례가 확인돼 사육 중이던 57만 마리에 대해 예방적 살처분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13일 중수본과 해당 지자체에 따르면, 의심 사례가 신고된 포천시 선단동 소재 산란계 농장에서 사육 중이던 닭에서 H5AI 항원이 검출됐다. 방역 당국은 현재 정밀검사를 진행 중으로 고병원성 여부는 3일 후에나 나올 예정이다. 포천시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사육 중이던 18만 마리에 대해 예방적 살처분에 들어갔다.

또 하루 전인 12일 의심사례가 신고된 안성 산란계 농장에서 사욱 중이던 39만 마리도 H5AI 항원이 검출돼 예방적 살처분에 들어갔다.

중수본은 해당 농장들에 대해 출입 통제 및 역학조사, 반경 10km 내 농장 이동 제한 및 예찰·검사 등 선제적 방역조치를 실시 중이다.

중수본 관계자는 전국 농장주는 차량·사람·장비 소독, 장화 갈아 신기 등 방역수칙을 반드시 실천하고, 사육 가금에서 이상 여부 확인 시 즉시 방역당국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개인정보 담긴 '용인시 3개 구청 공문서' 수천 장, 고물상 '폐지 더미서 발견'
  • 경기 289명, 인천 32명 신규 확진...경북 BTJ 열방센터 방문 경기도민에 '행정명령'
  • 수원 라마다프라자 호텔 5층서 불... '인부 1명 사망, 투숙객 139명 대피'
  • 파주 지하철 3호선 연장 사업 탄력···2023년 말 공사 착공
  • 안산시, GTX-C 연장 ‘6철’ 시대···서울 삼성역 30분 내외 가능
  • 단세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