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의회 민주당 “정인이 사건 반복되지 않도록 제도 보완 해야”
상태바
道의회 민주당 “정인이 사건 반복되지 않도록 제도 보완 해야”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1.01.12 17: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道의회 민주당 대변인단 논평...관련 조항 정비 등 정책적 노력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12일 후반기 대변인단 33차 논평에서 정인이의 비극적인 죽음이 반복되지 않도록 관련 조례개정을 비롯한 제도적 보완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12일 후반기 대변인단 33차 논평에서 정인이의 비극적인 죽음이 반복되지 않도록 관련 조례개정을 비롯한 제도적 보완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정인이의 비극적인 죽음이 반복되지 않도록 관련 조례개정을 비롯한 제도적 보완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도의회 더민주당은 정인이 사건은 가장 예쁘고, 사랑받아야 할 16개월 된 정인이가 무자비한 학대로 세상을 떠나야 했고 우리사회가 아동학대에 얼마나 취약한 지 보여주는 사건"이라며,  아동학대 신고가 세 번씩이나 있었음에도 경찰과 아동보호전문 기관의 안일한 대처로 끔찍한 비극이 발생한 사실에 안타까움은 더욱 커진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최근 지난 5년 동안 학대로 사망한 아동만 전국적으로 160명에 이른다. 매년 30명 이상의 아동들이 학대로 세상을 떠났다과연 자기 방어력이 미약한 아동들이 우리사회에서 기본적인 존중과 보호를 받으면서 살아가고 있는가 라는 질문에 의문점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도의회 더민주당은 이러한 의문점은 경기도에서도 확인되고 있다. 경기도에서 발생한 아동학대 신고접수 및 학대판정 현황을 살펴보면, 2019년도에 의심신고가 9978건이고, 학대판정을 받은 건수는 7882건에 이른다이는 전년대비 대비 각각 18.9%, 29.6%가 증가한 것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건수와 평균을 크게 상회하는 증가율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아동학대 방지를 위해서는 학대를 대하는 인식의 변화 뿐 아니라 법과 제도의 개선도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도의회 더민주당은 경기도는 아동학대를 방지하고 학대예방 관련 사업을 지원하기 위한 경기도 아동학대 예방 및 보호에 관한 조례를 이미 시행해 왔고, 2013년도에는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경기도 아동보호 및 복지 증진에 관한 조례로 통합해 시행하고 있다그러나 변화하는 시대적 상황과 아동학대의 증가 등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관련 조항들의 시급히 정비가 요구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도의회 더민주당은 정인이 사건은 우리에게 다른 어느 것보다도 아동에 대한 존중과 보호가 우선시돼야 함을 깨닫게 했다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아동학대 전반에 대한 실태 파악을 철저히 해 정인이 사건이 다시는 발생되지 않도록 관련 조례개정 등 제도적 보완책 마련에 정책적인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개인정보 담긴 '용인시 3개 구청 공문서' 수천 장, 고물상 '폐지 더미서 발견'
  • 경기 289명, 인천 32명 신규 확진...경북 BTJ 열방센터 방문 경기도민에 '행정명령'
  • 수원 라마다프라자 호텔 5층서 불... '인부 1명 사망, 투숙객 139명 대피'
  • 파주 지하철 3호선 연장 사업 탄력···2023년 말 공사 착공
  • 안산시, GTX-C 연장 ‘6철’ 시대···서울 삼성역 30분 내외 가능
  • “검찰청법 폐지해 수사·기소 분리해야”···與 위원들 ‘공소청 법안’ 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