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중소기업 경영안정 자금 1108억원 푼다
상태바
안양시, 중소기업 경영안정 자금 1108억원 푼다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1.01.11 12: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서비스 등 565개 업종, 육성자금 1천억· 특례보증 108억
사진은 오상 헬스케 기업체방문 격려 (사진제공=안양시청)
안양시가 중기 육성자금 1천억원 등 중소기업 경영안정 자금으로 총 1108억원의 예산을 푼다. 사진은 최대호 시장이 오상 헬스케를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제공=안양시청)

안양시가 중기 육성자금 1천억원 등 중소기업 경영안정 자금으로 총 1108억원의 예산을 푼다.

11일 시에 따르면 최대호 시장은 관내 중소기업을 지원,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에 힘을 보태기 위해 안정화 중기 육성자금 1천억원을 우선 지원하고, 특례보증으로 108억원을 확보한 상태라고 밝혔다.

여기에 특례보증 중에서도 33억원은 수출규제로 피해 입은 기업이 대상이며, 청년창업기업을 위한 특례보증으로는 17억원을 별도로 지원한다.

중소기업 육성자금은 제조, 지식·정보서비스 등 565개 업종에 대해 지원이 이뤄진다. 운전·기술개발자금 710억원, 시설자금 260억원, 고용증진에 기여한 기업 등을 위해 특별시책자금 30억원이 각각 배분된다.

특히 운전·기술개발자금 710억원은 지난해보다 백억원이 증가한 액수다.

융자기간은 3년(운전·기술개발자금)에서 5년(시설자금)까지로 특히 운전 및 기술개발자금의 경우는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 버겁기만 한 기업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올해부터는 최대 9년까지로 확대한다.

이자차액 보전율은 1%~2.5%로 여성기업이나 장애인기업, 사회적기업 또는 가족친화경영기업 등에 대해서는 0.5% 추가 보전혜택이 주어진다.

시의 지난 연도 중기육성자금은 235개 업체를 대상으로 771억원이 지원됐다.

중소기업 특례보증은 담보 여력이 떨어져 은행 대출이 힘든 기업이 대상으로 업체당 2억원 이내, 수출규제 또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기업은 5억원 이내에서 각각 보증이 이뤄진다.

청년창업 특례보증도 기술력과 사업성을 갖추고 있음에도 자금력이 취약한 만 19세 이상 만 39세 이하 사업경력이 5년 이내인 청년창업자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업체당 최대 보증한도는 5천만 원까지다.

중소기업 육성자금 융자 신청․접수는 안양시 관내 8개 협약은행(국민, 기업, 농협, 신한, 우리, KEB하나, 시티, 산업은행)에서 자금 소진 시까지 신청할 수 있다.

시에서 추천 요청받은 대상 업체에 대해 기본 심사를 통한 추천 결정 후, 경기신용보증재단이 보증서를 발행하면 금융기관에서 융자를 받을 수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코로나19로 경제 전반이 힘든 상황에서 경영난에 처한 기업에 최대한 자금 줄을 대주고자 한다.”며, 기업인과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의 많은 관심을 권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인덕원 일대 복합환승 등 스마트 복합단지 조성된다
  • [특집] 고양시, 사통팔달 교통망으로 자족도시 쾌속 질주 청신호
  • [특집] 최대호 안양시장, 새로운 10년의 미래를 그렸다
  •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요일 5부제 9일부터 해제
  • 의정부시, 10-1번 노선 전세버스 2대 추가
  • 파주시의회 ‘道 산하 公기관 이전’ 촉구 ···수십 년 규제 속에 피해 감당은 불공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