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청 직원 코로나19 확진, 9일까지 청사 폐쇄...전직원 검체 검사
상태바
수원시청 직원 코로나19 확진, 9일까지 청사 폐쇄...전직원 검체 검사
  • 권영복 기자
  • 승인 2021.01.08 20: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오전 시청 직원 1명 코로나19 ‘양성’ 판정
수원시가 시청 직원 1명이 8일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수원시청 본관·별관을 9일 24시까지 폐쇄하고, 시청 전직원을 대상으로 검체검사를 실시한다. 사진은 수원시청 별관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있는 모습. (사진=염태영 수원시장 페이스북)
수원시가 시청 직원 1명이 8일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수원시청 본관·별관을 9일 24시까지 폐쇄하고, 시청 전직원을 대상으로 검체검사를 실시한다. 사진은 수원시청 별관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있는 모습. (사진=염태영 수원시장 페이스북)

수원시청 직원 1명이 8일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수원시는 시청 본관·별관을 9일 24시까지 폐쇄하고, 시청 전직원을 대상으로 검체검사를 실시한다.

이날 시에 따르면, 확진 판정을 받은 A씨(시청 별관 근무)는 지난 5일 오전 8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24시간 동안 근무한 후 6일 오전 8시에 퇴근했다.

A씨의 자녀가 다니는 어린이집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A씨는 7일 출근하지 않고,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해 8일 오전 9시 40분께 확진 통보를 받았다.

수원시는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은 직후 A씨가 근무하는 별관 사무실과 5~6일 파견 근무를 한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 대해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또 재난안전대책본부 고정근무자 13명, A씨와 함께 5~6일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근무를 한 직원·A 주무관 근무 부서 직원 20명 등 33명을 대상으로 신속항원검사를 실시해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1차 역학조사 후 재난안전대책본부 근무 직원 8명과 A씨 부서 직원 6명은 자가격리 조처했다.

역학조사관의 지시에 따라 수원시는 8일 오후 시청 본관과 별관 사이 공간에 설치한 임시검사소(6개)에서 전 직원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PCR방식)를 진행한다. 검체 채취를 한 직원들은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택에서 자가격리를 하게 된다.

수원시 관계자는 “추후 심층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추가 조치를 시행하고, 관련 정보를 신속하게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인덕원 일대 복합환승 등 스마트 복합단지 조성된다
  • [특집] 고양시, 사통팔달 교통망으로 자족도시 쾌속 질주 청신호
  • [특집] 최대호 안양시장, 새로운 10년의 미래를 그렸다
  •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요일 5부제 9일부터 해제
  • 의정부시, 10-1번 노선 전세버스 2대 추가
  • 파주시의회 ‘道 산하 公기관 이전’ 촉구 ···수십 년 규제 속에 피해 감당은 불공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