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2021년 안양8경을 안양9경으로 재지정
상태바
안양시 2021년 안양8경을 안양9경으로 재지정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1.01.06 12: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안양9경 만안교. (사진제공=안양시청)
안양9경은 시가 지난해 7개월 동안에 걸친 여론조사와 관계자 간담회 등의 준비과정을 거쳤고, 시의회 의견수렴 및 시정조정위원회를 통해 확정했다. 사진은 안양9경 만안교. (사진제공=안양시청)

안양시민들과 안양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은 2021년 신축년 새해부터, 안양8경 대신 안양9경의 경치를 감상할 수 있게 됐다.

6일 시에 따르면 지역의 환경변화와 시대적 흐름을 반영해, 시민 27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를 토대로, 지난 2003년에 첫 지정했던 안양8경을 ‘안양9경’ 재지정 했기 때문이다.

안양9경은 시가 지난해 7개월 동안에 걸친 여론조사와 관계자 간담회 등의 준비과정을 거쳤고, 시의회 의견수렴 및 시정조정위원회를 통해 확정했다.

1경-안양예술공원, 2경-안양천, 3경-평촌중앙공원, 4경-망해암일몰, 5경-안양1번가, 6경-최경환 성지, 7경-평촌1번가 문화의거리, 8경-병목안시민공원, 9경-만안교 등 9개 명소다.

재지정 된 안양9경은 31개 동 민원실 방문객을 중심으로 지역주민 2700백명에 대한 여론조사가 반영됐다.

별도의 선정위원회 구성없이 순수 여론만으로 지정돼 객관성이 제고된 조치로 안양8경이던 ‘삼막사남녀근석’이 제외됐다.

또 ‘수리산성지’가 ‘최경환성지’로, ‘수리산산림욕장 석탑’은 ‘병목안시민공원’으로 각각 명칭이 바뀌었다.

(사진제공=안양시청)
새로 추가된 ‘안양천’과 ‘평촌1번가 문화의거리’는 안양의 변화하는 모습이 적절히 반영됐음을 알 수 있다. 사진은 안양천. (사진제공=안양시청)

새로 추가된 ‘안양천’과 ‘평촌1번가 문화의거리’는 안양의 변화하는 모습이 적절히 반영됐음을 알 수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시민 여러분의 의견이 적극 반영된 만큼, 안양구경이 지역의 정체성과 대표성을 담아 안양의 대표 명소가 되길 희망 한다”며 “아울러 시 공식 sns를 비롯한 온오프라인을 통해 안양구경 홍보마케팅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인덕원 일대 복합환승 등 스마트 복합단지 조성된다
  • [특집] 고양시, 사통팔달 교통망으로 자족도시 쾌속 질주 청신호
  • [특집] 최대호 안양시장, 새로운 10년의 미래를 그렸다
  •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요일 5부제 9일부터 해제
  • 의정부시, 10-1번 노선 전세버스 2대 추가
  • 파주시의회 ‘道 산하 公기관 이전’ 촉구 ···수십 년 규제 속에 피해 감당은 불공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