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공수처장 후보 ‘자질’ 미흡···“두 후보자 의결 얼렁뚱땅 검증한 것”
상태바
국민의힘, 공수처장 후보 ‘자질’ 미흡···“두 후보자 의결 얼렁뚱땅 검증한 것”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12.29 13: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권력과 비리 척결 강단 부족”
“철저한 검증 지명되는 것 보고 결정”
국민의힘은 공수처 후보추천위원회가 김진욱 헌법재판소 선임연구관과 이건리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을 추천한 것과 관련, 자질을 충족시키지 못했는데, 검증을 얼렁뚱땅 해 결정했다고 비판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공수처 후보추천위원회가 김진욱 헌법재판소 선임연구관과 이건리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을 추천한 것과 관련, 자질을 충족시키지 못했는데, 검증을 얼렁뚱땅 해 결정했다고 비판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의 주도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후보 추천위원회가 공수처장 후보로 추천한 김진욱 헌법재판소 선임연구관과 이건리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에 대해 후보 자질을 충족시키지 못했다고 혹평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9일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공수처장 후보는 중립적·독립적이며, 살아있는 권력 비리를 척결할 경륜과 강단이 있어야 하는데 그런 충족을 시키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공수처법을 처음 만들 때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절차도 안 맞는 법을 정의당과 야합해 처리하고, 자기들이 부여한 비토권을 뺏어가는 등 (공수처법 개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까지 중단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전날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의 후보 의결 과정에 대해서도 "우리 추천위원이 추천권도 행사치 못하게 하고 검증도 얼렁뚱땅 한 것이 아니냐“고 일갈했다.

주 원내대표는 특히 “전현정 변호사는 지난 회의에서 5표를 받았지만 1표가 됐다”며 “4명은 아마 민주당 추천위원과 어느 단체 추천위원일 텐데 사전에 작당한 것이 아니냐"도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공수처장 후보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참여 여부와 관련해선 "우리가 인정치 못하는 절차에 참여할 것이냐, 최악을 피하기 위해 철저한 검증에 나설 것이냐는 지명되는 것을 보고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인덕원 일대 복합환승 등 스마트 복합단지 조성된다
  • [특집] 고양시, 사통팔달 교통망으로 자족도시 쾌속 질주 청신호
  • [특집] 최대호 안양시장, 새로운 10년의 미래를 그렸다
  •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요일 5부제 9일부터 해제
  • 의정부시, 10-1번 노선 전세버스 2대 추가
  • 道교육청, 사립유치원 감사로 제도 개선·문제 해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