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대학·제약업계 ‘신약개발’ 도와야
상태바
정부·대학·제약업계 ‘신약개발’ 도와야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0.12.13 11: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주 국장
박남주 국장

‘코로나19’ 확진자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면서 의료체계 전반에 비상이 걸렸다.

병실 부족이 심각한 가운데 특히 중환자 병상이 턱없이 부족해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마침 정부가 코로나 백신을 확보했으나, 도입은 내년 2~3월 정도여서, 본격적인 접종 시기는 내년 말쯤이나 돼야 가능하다.

우리 일상을 지배해버린 코로나 백신이 우리 곁에 가까이 다가왔으나, 왠지 멀게만 느껴진다.

정부는 해외제약사 4곳과 ‘코로나19’ 예방 백신 4400만 명분을 사실상 확보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백신이 내년 2~3월쯤 도입되더라도 실제 접종은 노인·의료인 등 우선 대상자를 시작으로 내년 하반기에나 본격적인 접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안전성과 효과성 등에 대한 우려 때문에 접종 시기를 탄력적으로 결정해 나갈 복안이다.

그래서 경우에 따라선 독감 백신 접종 시기인 내년 늦가을 쯤에나 백신 접종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20~50대들은 내년 이맘 때쯤 접종 대상이 될 수 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너무 늦다는 설이 파다하다.

코로나 확진자가 900명 대를 넘어 급기야 13일 0시를 기해 1000명 넘게 발생한 상황에서 내년 11월까지 기다린다는 것 자체가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엄청난 고통이다.

정부와 선구매에 합의한 제약사는 영국의 아스트라제네카와 미국의 화이자, 존슨앤존슨의 얀센, 모더나 등 4개사다.

코로나 백신 4400만 명분은 우리나라 인구 88%가 접종할 수 있는 분량으로 일단 충분하다고 할 수 있다.

전세계적으로 백신을 구매키 위한 전쟁 상황에서 이 정도 규모를 확보키로 한 것은 정부의 발빠른 행보와 노고가 뒷받침 됐기에 가능한 일이다.

정부는 지난 6월부터 '백신 도입 특별전담팀(T/F)을 꾸려 도입 준비에 박차를 가해왔다.

‘코로나19’ 백신의 임상시험 결과가 공개되기도 전에 대량 구매를 결정한다는 건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사실 돈을 쥐고서도 백신을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나 다름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번 기회에 우리 제약, 바이오산업의 현주소를 꼼꼼이 살펴볼 필요가 있다.

왜 '우리는 백신을 개발치 못할까'라는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다.

우리 제약사들의 규모와 역량이 10년 전보다 많이 성장했다곤 하지만, 세계적인 제약사들에 비해선 여전히 중소기업에 지나지 않을 뿐 아니라, 복제약 생산에 주력하다 수년 전부터 신약 개발에 나섰다.

미래 먹거리가 생명 연장과 직결된 바이오헬스산업이란 사실이 명약관화(明若觀火) 함에도 정부의 지원과 연구 인력은 여전히 부족하다.

삼성과 SK 같은 재벌 기업들이 바이오산업에 뛰어들었으나, 성과가 뚜렷하게 나타나지 않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나 셀트리온의 주가가 하늘 높은줄 모르고 치솟고 있으나, 세계적 제약사들의 업적과는 비교 자체가 되지 않는다.

그나마 제넥신과 SK바이오사이언스, 진원생명과학, 셀리드 등이 식약처로부터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을 승인받아 진행 중이다.

바이오헬스 분야에 뛰어든 대학과 벤처기업들이 많아 머지않아 '대박'을 터트릴 것 같은 생각이 든다.

정부(식약처)는 신약이나, 각종 질병 검진 기술 등과 관련한 개발의지를 북돋아줄 뿐 아니라, 예산 지원을 현재보다 5~6배 정도는 더 올려야 한다.

정부가 불요불급한 토건 사업에 수조 원 단위의 재정을 투입하지만 말고, 미래 먹거리산업에 과감한 투자를 촉진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의대나 약대, 공대생들이 현업에만 나서지 말고 인간의 건강과 생명과 직결된 분야 연구·개발에 나서면 어떨까 싶다.

그 과정이 피나는 노력과 고난의 연속이라 할지라도 성과는 심히 창대한 분야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젊은 학생들과 교수들의 적극적인 도전을 기대하며, 이들에 대한 정부와 대학, 제약업계의 아낌없는 지원을 촉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여야, 대선 후보 지지도 ‘간발의 차’···윤석열 40.0%·이재명 39.5% ‘초박빙’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김종인 “현실정치 떠나 일상으로 ‘회귀’”···더 이상 정치 문제 얘기하고 싶지 않아
  • 단둘이 지내면서 ‘중학생 딸 성추행하고 학대한, 친아빠 징역 6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