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 자동차노조 “3차 재난지원금, 지역화폐 지급하라” 촉구
상태바
경기지역 자동차노조 “3차 재난지원금, 지역화폐 지급하라” 촉구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12.07 18: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은 7일 도의회 1층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 잡고 경제 살리는 경기도민운동’에 동참하며, 전국민을 대상으로 한 3차 재난지원금을 지역화폐로 지급할 것을 촉구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은 7일 도의회 1층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 잡고 경제 살리는 경기도민운동’에 동참하며, 전국민을 대상으로 한 3차 재난지원금을 지역화폐로 지급할 것을 촉구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경기지역 자동차노동조합은 7일 경기도의회 1층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 잡고 경제 살리는 경기도민운동에 동참하며,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3차 재난지원금을 지역화폐로 지급할 것을 촉구했다.

기자회견에서 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오진택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화성2)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며, 거리두기 단계를 높이고 방역 수준이 강화될수록 버스노동자를 비롯한 도민들께서는 극심한 위기에 빠져들고 있다. 현재의 위급한 경제상황을 극복하고자 지난 1130일 경기도의회에서 뜻을 함께한 31명의 의원들이 경기도민운동을 제안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주요 내용으로 첫째, 경기도 버스노동자들은 개인 방역뿐만 아니라 승객의 안전과 방역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 둘째, 전 국민 대상 제3차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것 셋째, 버스 운수노동자를 필수 노동자로 지정해 지원·보호해 줄 것과 넷째, 조속히 버스준공영제를 도입할 것을 담았다.

특히, 긴급재난지원금의 지원에 대해 정부와 국회에 대해 전 국민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해줄 것을 요청했다.

오 의원은 만일 정부 차원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더디게 진행된다면, 어렵지만 경기도가 채권 발행을 통해 선제적으로 1370만 경기도민에게 1인당 10만 원씩 지급할 것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인덕원 일대 복합환승 등 스마트 복합단지 조성된다
  • [특집] 고양시, 사통팔달 교통망으로 자족도시 쾌속 질주 청신호
  • [특집] 최대호 안양시장, 새로운 10년의 미래를 그렸다
  •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요일 5부제 9일부터 해제
  • 의정부시, 10-1번 노선 전세버스 2대 추가
  • 道교육청, 사립유치원 감사로 제도 개선·문제 해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