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공수처법’ 막판 협상 돌입···합의 가능성 여전히 안갯속
상태바
여야 ‘공수처법’ 막판 협상 돌입···합의 가능성 여전히 안갯속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12.07 14: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수처장 후보 추천 협의에 착수
박병석 국회의장 회동 추진 성사
"통 큰 정치력 발휘해 달라" 당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소속 양당 원내대표가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만남을 갖고 ‘공수처법' 개정안 처리에 나섰으나, 이견이 맞서 안갯속이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소속 양당 원내대표가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만남을 갖고 ‘공수처법' 개정안 처리에 나섰으나, 이견이 맞서 안갯속이다. (사진=뉴스1)

여야는 7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 처리를 두고 힘겨루기를 하고 있는 가운데 양당 원내대표가 막판 협상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박병석 국회의장이 주재한 원내대표 회동 직후 공수처장 후보 추천을 위한 협의에 착수했다.

박 의장 주재로 열린 회동에서 공수처장 후보 추천은 양당 원내대표가 협의키로 합의하면서 회동이 성사됐다.

공정경제3법 등 경제·노동 관련 법안은 이날 오후 박 의장 주재로 여야 정책위의장이 논의에 들어갔다.

이에 김 원내대표와 주 원내대표가 즉각 공수처장 후보 추천을 위한 협의에 돌입했으나, 합의 가능성은 여전히 불투명한 상태다.

현재 민주당은 공수처장 후보가 추천되지 않아 공수처 출범이 늦어지고 있다며 법을 바꿔 국민의힘에 주어진 비토권을 없애겠다는 복안이다.

이에 국민의힘이 반발하자 박 의장이 직접 나서 양당 원내대표 회동을 추진해 "정기국회를 잘 마무리할 수 있도록 통 큰 정치력을 발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시한을 설정해 놓고 작전하듯 밀어붙이면 결점이 많은 법이 양산될 수밖에 없다"며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이와 관련, 김 원내대표는 "마냥 회피하거나, 지연하는 것은 우리 국민들께서 원치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인덕원 일대 복합환승 등 스마트 복합단지 조성된다
  • [특집] 고양시, 사통팔달 교통망으로 자족도시 쾌속 질주 청신호
  • [특집] 최대호 안양시장, 새로운 10년의 미래를 그렸다
  •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요일 5부제 9일부터 해제
  • 의정부시, 10-1번 노선 전세버스 2대 추가
  • 道교육청, 사립유치원 감사로 제도 개선·문제 해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