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비상 수송차량 51대 배치해 ‘수험생 교통지원’
상태바
수원시, 비상 수송차량 51대 배치해 ‘수험생 교통지원’
  • 권영복 기자
  • 승인 2020.12.02 18: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가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3일 수험생 비상 수송차량을 운영하는 등 긴급 교통 대책을 수립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수원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수원시가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3일 시내 주요지점에서 수험생 비상 수송차량 51대를 운영한다. 사진은 수원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수원시가 대학 수학능력 시험일인 3일 수험생 비상 수송차량을 운영하는 등 긴급 교통 대책을 수립해 시행한다.

수원시는 2일 순찰조·상황 모니터링반 등으로 구성된 수험생 교통지원 상황반을 운영하며 수험생들의 원활한 이동을 돕는다고 밝혔다.

비상 수송차량은 택시 42, 순찰차 6, 경찰 싸이카 3대 등 51대를 시험장 주변, 버스터미널, 수원역 환승센터 등 주요 지점에 배치해 운영한다.

또 시험장 주변 주요 접근도로 44개소에는 비상수송차량 탑승 지원·교통질서 유지 등을 도울 교통안내원 268명을 배치한다.

시험장 주변 교통에 방해되거나 혼잡을 초래하는 불법 주·정차 차량은 지도·단속하고, 견인조치도 한다. 수능 당일에는 시험장 주변 반경 200m 내 차량 출입과 주차가 금지된다.

수원시에서는 25개 고등학교에 마련된 시험장에서 12969명이 수능시험을 본다. 수험생은 810분까지 시험장에 입실해야 한다.

수험생 교통대책 관련 긴급수송 문의는 수원시청 대중교통과, 수원중부 모범운전자회, 수원남부 모범운전자회, 수원서부 모범운전자회, 삼운회 교통봉사대 수원시지부로 하면 된다.

수원시 관계자는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착용·손 소독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수험생들을 안전하게 지원할 것이라며 시험 당일 소음(경적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협조해주시고, 자가용 운행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성남시, 판교대장지구 공영주차장 건립
  • 에버랜드"사파리버스 추억안고 굿바이"···45주년 맞아 사파리월드 올봄 선보인다
  • 안양시, 2천억원 투입 도시개발 관양그리니티시티 조성 탄력
  •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 김상호 하남시장 “미사역, 급행역으로 건의할 것”
  • 경기도, 영세 소기업 스마트공장 진입 돕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