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민의 삶 나빠질 것... 3차·4차 소비지원금 불가피”
상태바
이재명 “국민의 삶 나빠질 것... 3차·4차 소비지원금 불가피”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11.20 21: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재명 지사 페이스북)
이 지사는 2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전 세계 국가가 일 인당 최소 100만원 이상을 직접 국민에게 지원한데 반해, 우리나라는 경우 1인당 40만원 정도 지원했을 뿐이라며 어려운 국민들을 위해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을 주장했다. (사진=이재명 지사 페이스북)

이재명 지사가 국민의 삶이 당분간 더 나빠질 것이 분명하다며, 향후 34차 소비지원금 지급이 불가피하다는 글을 남겼다.

이 지사는 2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전 세계 국가가 일 인당 최소 100만원 이상을 직접 국민에게 지원한데 반해, 우리나라는 경우 1인당 40만원 정도 지원했을 뿐이라며 어려운 국민들을 위해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을 주장했다.

이어 정부의 1차 재난지원금과 2차 재난지원금은 경제 활성화 효과에서 통계적으로나 체감상으로나 큰 차이가 있었다“1차 지원 때는 골목상권 지역경제가 흥청거린다고 느낄 정도였지만 2차 때는 정책 시행이 되었는지 수혜 당사자 외에는 느낌조차 제대로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배근 교수의 분석처럼 통계적으로도 1차 지원방식이 더 경제 정책으로 더 유효했다며, 3차 재난지원금은 반드시 소멸성 지역화폐로 전 국민에게 지급해야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트로이 목마에 숨긴 ‘꼼수’···미래 걱정하는 정치인 돼야
  • 여주 중증장애인 보호시설 ‘라파엘의 집’서 코로나19 집단발생... “현재 25명으로 늘어”
  • 발전소 가동 중지시킨 포천시 행정에 “산단입주 기업인들 발끈”
  • 경기도 23개 시·군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외국인·법인 대상
  • 성남 분당중학교 학생 3명 코로나19 확진··· 184명 전수검사
  • 야권, 여당 ‘보궐선거 후보 공천’ 비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