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2021년 본예산 2조 6527억원 편성... “화성형 그린뉴딜에 중점”
상태바
화성시 2021년 본예산 2조 6527억원 편성... “화성형 그린뉴딜에 중점”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11.20 20: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대비 1944억원 증가... 20일 시의회 제출 심의·의결, 다음 달 17일 확정
화성시가 2021년 예산안을 2조6527억원으로 편성, 20일 화성시의회에 제출했다. 사진은 화성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화성시가 2021년 본예산안을 2조 6527억원으로 편성, 화성시의회에 제출했다. 사진은 화성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화성시가 2021년 예산안을 올해 본예산보다 1944억원(7.9%) 증가한 26527억원으로 편성, 화성시의회에 제출했다.

화성시의 2021년도 예산안은 이번 달 25일에 열리는 제198회 화성시의회 심의·의결을 거쳐 다음 달 17일 최종 확정된다.

20일 화성시에 따르면, 시는 일반회계 2990억원과 특별회계 5536억원으로 2021년 본예산을 편성, 일반회계 지방세 수입은 코로나19 인한 경기침체를 반영해 올해보다 458억원 감소한 1752억원으로, 세외수입은 203억원이 소폭 증가한 1515억원으로 추계했다.

국도비보조금은 한국판 뉴딜 정책으로 올해보다 273억원이 많은 6839억원이 편성됐다.

이번 예산안은 장기화되는 코로나19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동시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지속 가능한 도시를 준비하는 화성형 그린뉴딜에 중점을 뒀다.

시는 우선 코로나19로 인해 사회 전반에 걸쳐 보다 강화된 복지안전망 구축 요구에 공감하고 사회복지 예산을 올해 대비 34.88% 증가한 8117억원으로 확대 편성했다.

또한 코로나19 대응 및 감염병 관리 등을 위한 직접 예산으로 165억원을 편성하고 취약계층 일자리 지원 및 마을단위의 촘촘한 방역망 구축을 위한 지역 방역 일자리사업과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의 회복을 돕는 자영업 리뉴얼 오픈 프로젝트 사업, 택시 내 비말 차단막 설치 사업 등을 신설했다.

화성형 그린 뉴딜에는 무상교통 버스와 버스공영제 401억원, 전기 및 수소차 구매 지원 156억원, 운행 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119억원, 스마트 관망관리 인프라 구축 71억원, 음식물 처리시설 신재생에너지 리사이클 등에 64억원을 투입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고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루겠다는 포부이다.

이밖에도 어촌 뉴딜사업 112억원, 동탄 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 조성 23억원, 무봉산 자연휴양림 및 체험교육장 조성 48억원, 봉담 2지구 주차타워 등 3개소 주차장 건립공사 130억원, 화성 혁신교육지구 운영비 76억원, 교육환경개선사업비 74억원, 통학버스 지원 20억원, 중고등학교 무상교복비 지원 14억원 등이 편성됐다.

반면, 각종 행사성 경비는 올해 대비 약 63억원을 삭감, 공무원 사무관리비와 공무국외 출장경비, 여비 등 행정 운영경비도 줄여 부족한 세수를 충당하고 민생안정에 보다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코로나19라는 불안정한 시대이지만, 미래에 대한 투자는 게을리하지 않을 것이라며 역대 최대 규모의 예산편성으로 시민들의 어려운 일상을 보듬고 적극적으로 위기를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발전소 가동 중지시킨 포천시 행정에 “산단입주 기업인들 발끈”
  • 성남 분당중학교 학생 3명 코로나19 확진··· 184명 전수검사
  • 야권, 여당 ‘보궐선거 후보 공천’ 비난
  • 남양주시 퇴계원서 시내버스-1t 트럭 정면충돌... 트럭 운전자 사망
  • 광명시, 마지막 달동네 보상 길 열리나... ‘주민총회 개최’
  • 지지부진했던 이천 ‘부발역세권 북단 개발사업 본격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