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수·군민대책위 "오발사고 용문산 사격장 즉각 폐쇄하라"
상태바
양평군수·군민대책위 "오발사고 용문산 사격장 즉각 폐쇄하라"
  • 장은기 기자
  • 승인 2020.11.20 14: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문산 사격장 훈련 즉시 중단, 즉각 폐쇄 요구
이전 계획 수립 및 군부대 이전부지 환원 등 강력 촉구
전영호 신성장사업국장이 비대면 긴급 브리핑을 갖고 정동균 양평군수의 강력히 규탄하는 성명서를 대독했다. (사진=양평군청)
양평군 전영호 신성장사업국장이 비대면 긴급 브리핑을 통해 정동균 양평군수의 강력 규탄하는 성명서를 대독하고 있다. (사진제공=양평군청)

정동균 양평군수와 양평 용문산 사격장 폐쇄 범군민 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20일 양평종합훈련장(용문산 사격장) 오발 사고와 관련, 성명을 내고 사격장을 즉각 폐쇄하라고 주장했다.

사고는 하루 전인 19일 오전 1010분께 용문산 사격장에서 대전차화기 사격훈련 중 보병용 중거리 유도무기 '현궁' 1발이 표적지를 벗어나 1.5거리의 옥천면 용천 2리 마을 한복판 논에 떨어져 폭발했으며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더구나 이번 훈련은 한국산 무기에 관심이 있는 외국 손님 앞에서 무기 수출을 위한 보여주기 훈련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양평군의 무기수출 훈련 자제 요청에 그런 훈련은 일절 없다고 했던 국방부의 답변과는 배치된다.

정동균 군수와 범대위는 비대면 긴급 브리핑을 갖고 강력히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정 군수는 전영호 신성장사업국장이 대독 한 성명서를 통해 사격훈련 폭발음, 비산먼지, 진동, 오발탄의 두려움을 국가안보를 위해 힘겹게 감내해 왔으나 이젠 더 이상 참지 않겠다용문산 사격장을 즉각 폐쇄하고 이전계획을 수립하라고 강력 촉구했다.

정 군수는 국방부가 요구사항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13만 양평군민의 생명 수호를 위해 무력 행사도 불사하겠다고 경고했다.

이태영 범대위 위원장은 비대면 긴급 브리핑을 갖고 강력히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사진제공=양평군청)
이태영 범대위 위원장은 비대면 긴급 브리핑을 갖고 강력히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사진제공=양평군청)

이태영 범대위 위원장은 사격장의 위험성을 이유로 폐쇄 요청을 했지만, 국방부는 군 전투력 유지 차원에서 안일한 태도로 일관해 왔다조국 안보를 위한 감내를 더 이상 참을 수 없으며 용문산 사격장의 진·출입을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범대위에서는 오는 23일 오전 10시 덕평리와 오전 11시 용천리의 용문산 사격장 진입로에서 이번 사건에 대해 규탄하는 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발전소 가동 중지시킨 포천시 행정에 “산단입주 기업인들 발끈”
  • 성남 분당중학교 학생 3명 코로나19 확진··· 184명 전수검사
  • 야권, 여당 ‘보궐선거 후보 공천’ 비난
  • 남양주시 퇴계원서 시내버스-1t 트럭 정면충돌... 트럭 운전자 사망
  • 광명시, 마지막 달동네 보상 길 열리나... ‘주민총회 개최’
  • 지지부진했던 이천 ‘부발역세권 북단 개발사업 본격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