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과 메디톡스의 ‘보톡스 전쟁’ 결전 또다시 연기
상태바
대웅제약과 메디톡스의 ‘보톡스 전쟁’ 결전 또다시 연기
  • 김정삼 기자
  • 승인 2020.11.20 09: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ITC, 최종 판결 다음달 16일로 연기

대웅제약과 메디톡스, 국내 두 제약사의 생사존망이 걸려있는, 세칭 ‘보톡스 전쟁’의 결론이 또다시 미뤄졌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는 19일(현지시각) 대웅제약의 보툴리늄 톡신(보톡스) 균주 도용 소송에 대한 최종 판결을 다음달 16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에 최종 기일을 11월 6일에서 19일로 연기했던 것에 이은 두 번째 일정 변경이다.

ITC는 지난 7월 예비판결에서 대웅제약이 메디톡스의 보툴리늄 톡신 균주에 대한 영업비밀을 침해했다고 판단했다.

대웅제약과 메디톡스의 ‘보톡스 전쟁’의 결론이 또다시 미뤄졌다.(사진=중앙신문 자료실)
대웅제약과 메디톡스의 ‘보톡스 전쟁’의 결론이 또다시 미뤄졌다.(사진=중앙신문 자료실)

예비판결에는 해당 균주를 사용한 나보타를 10년간 수입 금지해야한다는 권고도 포함됐다. 이에 대웅제약은 이에 대한 이의를 제기했다.

ITC 불공정수입조사국(OUII)을 포함한 소송 당사자들은 예비판결에 대한 응답을 지난달 9일 서면으로 제출했다. 대웅제약과 메디톡스의 최종 입장은 지난 16일 제출됐다. 위원회는 이에 대한 검토를 완료하기 위해 최종 판결일을 연기했다고 했다.

ITC의 최종 판결 연기 결정에 대해 두 기업은 서로 다른 반응을 보였다.

대웅제약 측은 “ITC가 예비결정의 오류를 심도 있게 검토하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최종 승소를 확신하며 끝까지 진실을 밝혀낼 것”이라고 했다.

메디톡스는 “일정만 연기됐을 뿐 변한 건 하나도 없다”며 “명확한 사실과 과학적 증거로 예비판결이 내려진 만큼 12월 최종 판결에서 그대로 받아들여질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발전소 가동 중지시킨 포천시 행정에 “산단입주 기업인들 발끈”
  • 성남 분당중학교 학생 3명 코로나19 확진··· 184명 전수검사
  • 야권, 여당 ‘보궐선거 후보 공천’ 비난
  • 남양주시 퇴계원서 시내버스-1t 트럭 정면충돌... 트럭 운전자 사망
  • 광명시, 마지막 달동네 보상 길 열리나... ‘주민총회 개최’
  • 지지부진했던 이천 ‘부발역세권 북단 개발사업 본격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