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환경미화원 부상 원인... “큰 종량제 봉투 없앤다”
상태바
화성시, 환경미화원 부상 원인... “큰 종량제 봉투 없앤다”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11.18 17: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례 개정 후, 내년 상반기 중 100리터 봉투 대신 75리터 제작 계획
화성시가 무게로 인한 환경미화원들의 부상을 없애기 위해 100리터 종량제 봉투대신 75리터를 제작한다. 사진은 화성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화성시가 무게로 인한 환경미화원들의 부상을 없애기 위해 100리터 종량제 봉투대신 75리터를 제작한다. 사진은 화성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화성시가 무게로 인한 환경미화원들의 부상을 줄이기 위해 100리터 종량제 봉투 대신 75리터 종량제 봉투를 제작하기로 했다.

18일 화성시에 따르면, 시는 환경미화원들의 부상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100리터 종량제 봉투를 대신해 오는 2021년 상반기부터 75리터 종량제 봉투를 신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유통 중인 100리터 종량제 봉투는 사용 가능하지만, 남아있는 약 2500여장의 재고가 소진되면 더 이상의 생산은 하지 않을 방침이다.

시의 이 같은 결정은 지난 2017년부터 3년간 발생한 환경미화원 안전사고 중 15%가 과중한 무게 때문이라는 환경부 통계에 따라 부상 위험을 줄이고 보다 안전한 근무환경을 만들기 위해 계획됐다.

실제로 100리터 종량제 봉투의 적정 무게는 25kg이지만 실제 배출되는 폐기물 무게는 45kg에 육박해 상·하차를 반복하는 환경미화원들에게 큰 부담이 됐었다.

시는 내년 상반기 중으로 관련 조례를 개정하고 75리터 종량제 봉투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박윤환 환경사업소장은 환경미화원들의 무게로 인한 부상을 줄이기 위해 계획된 만큼, 시민들의 많은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대방건설 ‘동탄2신도시 동탄역 디에트르’ 사이버 모델하우스 29일 오픈
  • 돼지고기 더 맛있게 즐기는 법
  • 인천, 유치원 등원시키던 30대 엄마 교통사고로 숨져...‘눈 수술 운전자, 구속 영장’
  • 안양시, 인천도시철도2호선 안양연장 '파란불'
  • 파주·고양 전철 3호선 연장 ‘청신호’··· ‘4차 국가철도망 구축’ 반영
  • 광주~성남 간 ‘이배재터널’ 정식 개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