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폐기물 공장서 불... ‘파쇄 중 불꽃, 1억 1천만원 피해’
상태바
화성 폐기물 공장서 불... ‘파쇄 중 불꽃, 1억 1천만원 피해’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11.18 17: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전 752분께 화성시 양감면의 한 폐기물 처리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폐기물 처리장 내에 있는 건물 4921동과 시설물들이 불에 탔다. 또 한쪽에 쌓여 있던 폐비닐과 고물 등 약 100여톤이 불에 타는 등 11천만원의 재산 피해를 입었다.

불은 처리장 내에 있는 파쇄기에서 폐기물 파쇄 중 불꽃이 발생하면서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소방당국은 신고를 받고 소방헬기와 소방차 13대 등 소방장비 32대, 소방인력 84명을 투입해 약 25분만에 불길을 잡았지만, 속 불씨가 남아 있는 폐기물 화재 특성상 약 6시간 동안이나 잔불을 처리했다.

소방서 관계자는 화재는 공장 내에 있는 파쇄기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정확한 화재의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18일 오전 7시 52분께 화성시 양감면의 한 폐기물 처리장에서 불이 나 건물 492㎡ 1동과 시설물들이 불에 탔다. 또 한쪽에 쌓여 있던 폐비닐과 고물 등 약 100여톤이 불에 타는 등 1억 1천만원의 재산 피해를 입었다. (사진제공=화성소방서)
18일 오전 7시 52분께 화성시 양감면의 한 폐기물 처리장에서 불이 나 건물 492㎡ 1동과 시설물들이 불에 탔다. 또 한쪽에 쌓여 있던 폐비닐과 고물 등 약 100여톤이 불에 타는 등 1억 1천만원의 재산 피해를 입었다. (사진제공=화성소방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대방건설 ‘동탄2신도시 동탄역 디에트르’ 사이버 모델하우스 29일 오픈
  • 돼지고기 더 맛있게 즐기는 법
  • 인천, 유치원 등원시키던 30대 엄마 교통사고로 숨져...‘눈 수술 운전자, 구속 영장’
  • 안양시, 인천도시철도2호선 안양연장 '파란불'
  • 파주·고양 전철 3호선 연장 ‘청신호’··· ‘4차 국가철도망 구축’ 반영
  • 광주~성남 간 ‘이배재터널’ 정식 개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