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폐기물 공장서 불... ‘파쇄 중 불꽃, 1억 1천만원 피해’
상태바
화성 폐기물 공장서 불... ‘파쇄 중 불꽃, 1억 1천만원 피해’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11.18 17: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전 752분께 화성시 양감면의 한 폐기물 처리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폐기물 처리장 내에 있는 건물 4921동과 시설물들이 불에 탔다. 또 한쪽에 쌓여 있던 폐비닐과 고물 등 약 100여톤이 불에 타는 등 11천만원의 재산 피해를 입었다.

불은 처리장 내에 있는 파쇄기에서 폐기물 파쇄 중 불꽃이 발생하면서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소방당국은 신고를 받고 소방헬기와 소방차 13대 등 소방장비 32대, 소방인력 84명을 투입해 약 25분만에 불길을 잡았지만, 속 불씨가 남아 있는 폐기물 화재 특성상 약 6시간 동안이나 잔불을 처리했다.

소방서 관계자는 화재는 공장 내에 있는 파쇄기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정확한 화재의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18일 오전 7시 52분께 화성시 양감면의 한 폐기물 처리장에서 불이 나 건물 492㎡ 1동과 시설물들이 불에 탔다. 또 한쪽에 쌓여 있던 폐비닐과 고물 등 약 100여톤이 불에 타는 등 1억 1천만원의 재산 피해를 입었다. (사진제공=화성소방서)
18일 오전 7시 52분께 화성시 양감면의 한 폐기물 처리장에서 불이 나 건물 492㎡ 1동과 시설물들이 불에 탔다. 또 한쪽에 쌓여 있던 폐비닐과 고물 등 약 100여톤이 불에 타는 등 1억 1천만원의 재산 피해를 입었다. (사진제공=화성소방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발전소 가동 중지시킨 포천시 행정에 “산단입주 기업인들 발끈”
  • 성남 분당중학교 학생 3명 코로나19 확진··· 184명 전수검사
  • 야권, 여당 ‘보궐선거 후보 공천’ 비난
  • 남양주시 퇴계원서 시내버스-1t 트럭 정면충돌... 트럭 운전자 사망
  • 광명시, 마지막 달동네 보상 길 열리나... ‘주민총회 개최’
  • 지지부진했던 이천 ‘부발역세권 북단 개발사업 본격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