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 유럽, 코로나19 치료제 공동개발 ‘의기투합’
상태바
道 - 유럽, 코로나19 치료제 공동개발 ‘의기투합’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11.18 17: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랄록시펜’ 활용 공동연구 참여 협약
치료제 비임상·임상시험 정보 교류
EU 공동 컨퍼런스 제안으로 연구 물꼬
8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경과원)은 골다공증 치료제인 랄록시펜의 코로나19 치료 효과 탐색을 위한 임상시험계획서를 식약처에 제출했다. (사진=중앙신문DB)
경기도와 유럽연합 지원 연구기관이 골다공증 치료제 ‘랄록시펜’을 활용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공동연구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사진=중앙신문DB)

경기도와 유럽연합 지원 연구기관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 골다공증 치료제 랄록시펜을 활용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공동연구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18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은 유럽연합(EU)이 지원하는 슈퍼컴퓨터 기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프로젝트(Exscalate4CoV) 대표기관인 돔페제약(Dompe Farmaceutici. S.p.A.), 동 프로젝트의 파트너인 이탈리아 대학연합 연구 컨소시엄과 이런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공동참여의향서와 비밀유지협약18일 맺었다.

한국에서는 경과원과 함께 국립보건연구원 국립감염병연구소, 슈퍼컴퓨터를 이용한 코로나19 치료약물 발굴을 수행하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등 정부출연 연구기관이 공동으로 참여하게 된다.

이번 협약은 랄록시펜을 활용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연구 성과를 갖고 있는 유럽 측 제안으로 시작됐다. 앞서 615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한국질병관리본부와 함께 랄록시펜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효과를 확인했다는 공동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와 양측 참여기관은 랄록시펜의 비임상, 임상시험계획 및 결과, 슈퍼컴퓨터를 통해 발굴된 코로나19 항바이러스 물질에 대한 정보 교류를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돔페제약은 이탈리아 내 450명의 임상참가자를 대상으로 랄록시펜 및 위약을 7일간 투여 후 12주간 안전성과 치료효과를 추적 관찰하는 내용의 임상 1상을 승인받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과원은 지난 10월 초 아주대의료원을 주관기관으로 경기도의료원,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등이 참여해 랄록시펜에 대한 연구자 임상시험계획서를 식약처에 신청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대방건설 ‘동탄2신도시 동탄역 디에트르’ 사이버 모델하우스 29일 오픈
  • 돼지고기 더 맛있게 즐기는 법
  • 인천, 유치원 등원시키던 30대 엄마 교통사고로 숨져...‘눈 수술 운전자, 구속 영장’
  • 안양시, 인천도시철도2호선 안양연장 '파란불'
  • 파주·고양 전철 3호선 연장 ‘청신호’··· ‘4차 국가철도망 구축’ 반영
  • 광주~성남 간 ‘이배재터널’ 정식 개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