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모든 재원과 권력은 도민에게 나와... 주민이익에 맞게 집행해야”
상태바
이재명 “모든 재원과 권력은 도민에게 나와... 주민이익에 맞게 집행해야”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11.18 16: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도민과 함께하는 주민참여예산 온라인 토크콘서트’서 밝혀
주민참여예산제도 특강과 우수제안 소개, 발전방향 등 논의
도민들의 “필요한 생활 속 정책 발굴... 경기도가 최대한 채택”
이재명 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도민과 함께하는 주민참여예산 온라인 토크콘서트’에서 “모든 권력과 재원은 국민들로부터 나오는 것”이라며 “도민들이 도정과 예산 편성에 참여할 수 있도록 ‘주민참여예산제’를 계속 확대하겠다”고 밝혔다.(사진제공=경기도청)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모든 권력과 재원은 국민들로부터 나오는 것이라며 도민들이 도정과 예산 편성에 참여할 수 있도록 주민참여예산제를 계속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 자사는 18일 경기도청에서 도민들의 의견을 직접 듣기 위해 마련된 도민과 함께하는 주민참여예산 온라인 토크콘서트에서 이같이 밝혔다.

경기도 주민참여예산, 도민의 생각을 담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토크콘서트에서는 주민참여예산제도 특강을 시작으로 2020년 제안공모에 참여한 도민들의 제안 배경, 주민참여예산에 대해 평소 궁금하던 사항, 경기도 주민참여예산제도의 발전 방향 등 다양한 이야기가 전개됐다.

이재명 지사는 개회사에서 “‘국민에게 뭘 많이 드리면 버릇 나빠진다’, ‘복지를 확대하면 국민이 게을러진다이런 소리를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결국 이 나라의 주인이 누구인지, 예산재정의 실제 부담자가 누구인지 잊어버린 것이라며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오고 모든 재원은 국민이 부담하고 있는 것인데 국민의 뜻에 따라 국민의 편익을 증진하는 방식으로 전적으로 활용되고 있는지는 언제나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는 국민이 낸 재원, 예산을 국민들이 맡긴 권한으로 집행하는 데 있어서 가능하면 최대한 주민들의 이익에 맞게 집행하려고 노력한다그러나 공급중심, 행정편의가 우선될 수 있어 도민들이 예산 편성과도정에 직접 참여할 기회를 최대한 늘리자 하는 것이 주민참여예산제도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주민참여예산제도는 앞으로도 계속 확대될 것이라며 생활 속에서 필요로 하는 정책들을 직접 발굴해주시고 그것이 실현가능성 있고 효율적이고 필요한 정책이라면 최대한 채택해서 집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토크콘서트에는 김인구 경기도 주민참여예산 위원장과 운영위원, 최원용 도 기획조정실장, 우수 제안자가 현장에 참석했으며, 100여명의 도민들이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경기도는 2021년도 본예산에 51개 사업, 156억 원을 주민제안사업으로 편성해 경기도의회에 제출했다. 이는 올해 본예산보다 사업수로는 25, 예산으로는 28억 원이 증가한 것으로 도의회 심의를 통해 반영 여부가 결정된다.

우수제안사업으로 선정된 사업을 살펴보면 쉘터형 버스정류소(지붕이 있는 승강장) 설치 지원사업은 도민에게 대중교통 이용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47억 원을 들여 경기도 전 지역에 118개소의 쉘터형 버스 정류소를 확충하도록 했다.

공공도서관 열화상카메라 설치 지원은 각종 전염병을 예방해 안전한 도서관 이용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경기도 전체 공공도서관 100곳에 9억 원을 투입해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하도록 한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발전소 가동 중지시킨 포천시 행정에 “산단입주 기업인들 발끈”
  • 성남 분당중학교 학생 3명 코로나19 확진··· 184명 전수검사
  • 야권, 여당 ‘보궐선거 후보 공천’ 비난
  • 남양주시 퇴계원서 시내버스-1t 트럭 정면충돌... 트럭 운전자 사망
  • 광명시, 마지막 달동네 보상 길 열리나... ‘주민총회 개최’
  • 지지부진했던 이천 ‘부발역세권 북단 개발사업 본격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