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인덕원 일대 개발 탄력… 국토교통부 심의 통과
상태바
안양 인덕원 일대 개발 탄력… 국토교통부 심의 통과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0.11.03 1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덕원복합환승센터 조감도. (사진제공=안양시청)
안양시 인덕원 주변지구의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위한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됐다. 인덕원복합환승센터 조감도. (사진제공=안양시청)

안양의 교통 중심지이자 상가 밀집지역인 인덕원 일대의 개발제한구역 해제가 가능해지면서 개발에 탄력을 받게 된 데다 GTX-C노선 인덕원역 정차 추진에도 힘이 실리게 됐다.

3일 시에 따르면 인덕원 주변지구의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위한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이하 “중도 위”)심의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인덕원 일대 개발은 물론, 현재 민관합동으로 추진하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C노선의 인덕원 정차에도 힘이 실릴 전망이다.

시는 올해 말 개발제한구역을 해제 고시하고, 내년 중 개발계획 수립과 실시계획인가 등의 절차를 거쳐 개발을 위한 첫 삽을 뜰 계획이다.

인덕원 일대 도시개발은 개발제한구역 15만 974㎡를 해제해 주거, 상업, 문화 등이 어우러지는 복합적 공간으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인덕원에 현재의 지하철 4호선과 인동선, 월판선 등의 철도노선뿐 아니라 버스와 택시 등의 교통체계를 반영한 복합환승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복합환승센터는 주거, 업무, 상업, 문화 등을 한 건물에서 해결할 수 있는 올인 빌(all in building) 기능을 갖춘 스마트 복합건물로 추진한다.

또 공공임대를 최대한 확보해 청년층을 위한 주거공간 마련과 일자리 창출, 4차 산업 인큐베이터 역할을 할 공공지식산업센터, 서민주거안정을 위한 주택 건립 조성 등으로 명실상부 안양동 북부 경제중심지이자 수도권 남부 교통 요충지로 육성 발전시키겠다는 전략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그동안 인덕원 주변지구 개발제한 해제를 위해 중앙부처와 꾸준히 협의해왔는데 마침내 결실을 보게 됐다”며 인덕원을 수도권 남부 최대 거점 교통허브로서 안양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키우겠다고 전했다. GTX-C노선의 인덕원 정차의 당위성도 재차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에버랜드"사파리버스 추억안고 굿바이"···45주년 맞아 사파리월드 올봄 선보인다
  • ‘4·7 재보선 당선자’ 民心 헤아려야
  •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 경기도, 영세 소기업 스마트공장 진입 돕는다
  • 양주시, 다둥e카드 연계 ‘다자녀가정 할인 지원사업’ 업무협약 체결
  • [특집] 시민 누구나, 언제, 어디서나 쉽게 찾는 ‘평생학습도시 성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