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고속도로 공사현장서 외국인 작업자 2명 크레인에 깔려 숨져
상태바
용인 고속도로 공사현장서 외국인 작업자 2명 크레인에 깔려 숨져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0.10.31 09: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오전 9시 17분께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주북리의 서울~세종 간 고속도로 6공구 공사현장에서 크레인 해체 작업 중 크레인이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해 A씨 등 작업자 2명이 크레인에 깔려 숨졌다. (사진제공=용인소방서)

용인의 한 고속도로 공사현장 작업자들이 대형 크레인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는 30일 오전 917분께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주북리의 서울~세종 간 고속도로 6공구 공사현장에서 크레인 해체 작업 중 크레인이 쓰러지면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A씨 등 작업자 2명이 크레인에 깔려 심정지가 와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

사고는 고속도로 교각 설치 공사 중, 크레인 해체 작업 중 크레인이 쓰러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숨진 2명은 외국인 노동자로 국적은 캄보디아로 알려졌다.

경찰은 크레인 작업 중 안전의무 조치 등에 대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명시, 마지막 달동네 보상 길 열리나... ‘주민총회 개최’
  • 야권, 여당 ‘보궐선거 후보 공천’ 비난
  • 남양주시 퇴계원서 시내버스-1t 트럭 정면충돌... 트럭 운전자 사망
  • 경기도 코로나19 신규 확진 47명... “내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5단계로 나눠 시행”
  • 지지부진했던 이천 ‘부발역세권 북단 개발사업 본격 추진’
  • 구리, 곱창데이 행사 후 연일 확진자 발생 오비이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