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주총서 배터리 사업 물적분할안 통과
상태바
LG화학, 주총서 배터리 사업 물적분할안 통과
  • 김정삼 기자
  • 승인 2020.10.30 11: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지사업부문 떼내 ‘LG에너지솔루션’(가칭) 설립

LG화학이 야심차게 추진해 온 배터리(이차전지) 사업의 물적분할이 성사됐다.

30일 열린 LG화학 주주총회에서 배터리 사업 분할안이 통과됐다.

LG화학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임시 주주총회에서 전지사업부문을 떼어내 100% 자회사로 두는 안이 출석 주주 대비 찬성률 82.3%로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날 주주 참석률은 77.5%였다.

30일 열린 LG화학 주주총회에서 배터리 사업 분할안이 통과됐다.(사진=LG화학)
30일 열린 LG화학 주주총회에서 배터리 사업 분할안이 통과됐다.(사진=LG화학)

 

이로써 LG화학은 12월1일 자동차·소형·에너지저장장치(ESS) 배터리를 만드는 전지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LG에너지솔루션’(가칭)을 설립한다.

신학철 LG화학 최고경영자(CEO·부회장)는 이번 분할을 “앞으로 지속적으로 영속하기 위한 또 다른 걸음”으로 표현하며 “이번 분할을 통해 재도약의 기틀을 마련하고, LG화학이 ‘글로벌 톱(Top)5 화학기업’으로 도약하도록 하겠다”고 너른 포부를 밝혔다.

이어 그는 “전지사업은 엄청난 성장이 전망되는 동시에 기존 경쟁사뿐 아니라 완성차업체도 전지사업에 진출하는 등 한 치 앞을 장담할 수 없을 정도로 시장 경쟁 또한 극심해진다”며 “급변하는 시장 상황에서 전지사업 특성에 최적화한 경영체계를 수립하고, 시장에서의 초격차 지위를 더욱 확고히 하고자 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트로이 목마에 숨긴 ‘꼼수’···미래 걱정하는 정치인 돼야
  • 여주 중증장애인 보호시설 ‘라파엘의 집’서 코로나19 집단발생... “현재 25명으로 늘어”
  • 발전소 가동 중지시킨 포천시 행정에 “산단입주 기업인들 발끈”
  • 경기도 23개 시·군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외국인·법인 대상
  • 성남 분당중학교 학생 3명 코로나19 확진··· 184명 전수검사
  • 야권, 여당 ‘보궐선거 후보 공천’ 비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