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골프모임 31명 무더기 확진... “식사 때 감염 추정”
상태바
용인 골프모임 31명 무더기 확진... “식사 때 감염 추정”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10.27 17: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주지역 첫 확진자가 골프장을 함께 간 지인에게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경기도 내 모 골프장 전경. 코로나19와 관련없음. (사진=중앙신문DB)
용인시 소재 한 골프장 골프 모임과 관련해 총 3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사진은 경기도 내 한 골프장 전경으로, 코로나19와 관련없음. (사진=중앙신문DB)

용인시 소재 한 골프장 골프 모임과 관련해 총 3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27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용인시 동문 골프모임과 관련, 지난 22일 첫 확진환자 발생 후 30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31명으로 늘어났다.

이 모임은 지난 17일 용인 소재의 한 골프장에서 열렸으며, 친목 골프모임에 참가한 50대 남성 A씨가 22일 성남에서 확진 판정을 받아 이후 진행된 접촉자 검사에서 대회 참가자 18명과 그 가족 및 지인 13명 등 모두 3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골프모임에는 총 80명이 참석했으며, A씨 등은 19명은 라운딩이 끝난 뒤 외부 식당에서 식사 모임을 가졌고, 이 가운데 1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방역당국은 식사 모임을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명시, 마지막 달동네 보상 길 열리나... ‘주민총회 개최’
  • 야권, 여당 ‘보궐선거 후보 공천’ 비난
  • 남양주시 퇴계원서 시내버스-1t 트럭 정면충돌... 트럭 운전자 사망
  • 경기도 코로나19 신규 확진 47명... “내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5단계로 나눠 시행”
  • 지지부진했던 이천 ‘부발역세권 북단 개발사업 본격 추진’
  • 구리, 곱창데이 행사 후 연일 확진자 발생 오비이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