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잔디농가 생산 한국잔디 ‘첫 출하’
상태바
시흥시, 잔디농가 생산 한국잔디 ‘첫 출하’
  • 장병환 기자
  • 승인 2020.10.25 17: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미래 유망 작목으로 육성
쌀 농사 대비 3~4배 수익 올려
시흥시 잔디농가 육성사업의 성과로 관내 잔디농가에서 생산된 한국잔디가 첫 출하됐다. (사진제공=시흥시청)
시흥시가 지난해부터 지원하기 시작한 잔디 농가 육성사업이 본격적인 출하 시기를 맞으면서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사진은 잔디 출하에 앞서 잔디를 생산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시흥시청)

시흥시 관내 잔디 농가에서 생산된 한국잔디(중지)가 첫 출하됐다.

25일 시흥시에 따르면, 시가 지난해 지원사업을 통해 육성한 거모동과 안현동의 잔디 재배 농가가 한국잔디(중지)를 스프리거(Sprigger)를 이용해 식재한 후, 올해 10월에 첫 수확해 판매하는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하된 한국잔디(중지)는 수요자의 현장방문 및 샘플 채취를 통해 품질을 인정받아, 경기도 소재의 조경현장과 강원도 원주에 위치한 골프장으로 평당 약 15000원에 판매됐다.

한국잔디의 경우 쌀농사 대비 3~4, 스포츠 잔디(한지형 잔디)의 경우 쌀농사 대비 6~8배의 수익을 올릴 수 있는 고소득 작물로 시는 지난 2018년부터 잔디사업 진입농가 생산기반 확충 지원사업을 추진해 잔디를 시흥시의 미래 유망 작목으로 육성해왔다.

잔여물량 또한 조경현장과 골프장으로 연말까지 추가 납품될 예정이다.

특히, 한국잔디 재배포지에 관수설비를 갖춘 고품질 재배방식과 잔디 빅롤(Big roll) 생산 등에 대한 수요자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어 향후 시장 전망은 밝은 편이다.

잔디 생산자단체인 시흥잔디 영농조합 조성배 대표는 시흥시 농업기술과에서 실시한 잔디 교육부터 생산관리 및 유통, 판매까지 전 과정을 지도해 준 결과 덕분이라고 생각한다이번 연말까지 잔여물량을 성공적으로 출하해 조합원들 노력에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명시, 마지막 달동네 보상 길 열리나... ‘주민총회 개최’
  • 야권, 여당 ‘보궐선거 후보 공천’ 비난
  • 남양주시 퇴계원서 시내버스-1t 트럭 정면충돌... 트럭 운전자 사망
  • 지지부진했던 이천 ‘부발역세권 북단 개발사업 본격 추진’
  • 경기도 코로나19 신규 확진 47명... “내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5단계로 나눠 시행”
  • 구리, 곱창데이 행사 후 연일 확진자 발생 오비이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