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코앞인데'...강남 대치동 학원가 2만명 전수조사
상태바
'수능 코앞인데'...강남 대치동 학원가 2만명 전수조사
  • 허태정 기자
  • 승인 2020.10.21 16: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2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선별진료서에서 관내 학원강사들과 학생들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허태정 기자)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2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선별진료서에서 관내 학원강사들과 학생들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허태정 기자)

12월 3일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서울 대치동 입시학원의 한 강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대치동 학원가에 비상이 걸렸다. 수능이 임박한 상황에서 혹여라도 시험에 차질이 생기지 않을까 인근 학생, 학부모가 우려를 표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과 강남구에 따르면 대치동 S학원 수학 강사인 A씨는 첫 증상이 발현된 지난 13일부터 5일간 학원에 출근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강사는 20일 확진판정을 받았고 해당 학원에서 공부하는 중고교생과 학원 관계자 60명이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A씨는 13일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이비인후과를 방문했지만 11일부터 17일까지 매일 해당 학원에서 강의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기준으로 A씨와 접촉한 학생은 15개 중고교의 55명이 확인됐다. 여기에 학원 관계자 5명을 더해 총 60명이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대상이 됐다.

A씨는 학원 강사로만 등록했을 뿐 개인 교습과 관련한 등록이나 신고는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에 따라 A씨와의 접촉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

강남구는 이날 대치2동 주민센터 앞 공터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학원, 교습소 등 3705개 시설에 근무하는 강사들을 대상으로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발전소 가동 중지시킨 포천시 행정에 “산단입주 기업인들 발끈”
  • 경기도 23개 시·군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외국인·법인 대상
  • 성남 분당중학교 학생 3명 코로나19 확진··· 184명 전수검사
  • 야권, 여당 ‘보궐선거 후보 공천’ 비난
  • 남양주시 퇴계원서 시내버스-1t 트럭 정면충돌... 트럭 운전자 사망
  • 광명시, 마지막 달동네 보상 길 열리나... ‘주민총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