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장하성, 법인카드 부정 사용 논란에 "적절치 못했다" 사과
상태바
[국감] 장하성, 법인카드 부정 사용 논란에 "적절치 못했다" 사과
  • 장민호 기자
  • 승인 2020.10.21 15: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재외공관 국정감사 국민께 사과
장하성 주중대사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위원회의 주일대사관, 주중대사관에 대한 화상 국정감사에서 고려대학교 법인카드 부당사용과 관련 의원 질의를 받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장하성 주중대사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위원회의 주일대사관, 주중대사관에 대한 화상 국정감사에서 고려대학교 법인카드 부당사용과 관련 의원 질의를 받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장하성 주중 한국대사가 교수 재직 시절 학교 법인카드를 유용했다는 교육부 감사 결과와 관련해 송구하다며 사과했다.

장 대사는 21일 화상으로 진행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재외공관 국정감사에서 "연구소장 당시 일인데 적절하지 못하게 사용한 것에 대해 고려대 구성원과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며 사과했다.

장 대사는 "학교로부터 감사기간중에 결제를 나눠한 것이 적절치 못했다고 통보를 받고 전액 환불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장 대사는 "2016~2017년 학교 부설 연구소 소장을 맡았던 시절, 구성원들과 음식점에서 식사와 와인 같은 술을 곁들인 회식을 하며 사용했다"며 "6차례 걸쳐 279만원을 사용했고 여러 명이 식사와 반주를 하다보니 금액이 40여 만원이 더 나와 연구소 운영 카드와 연구비 지원 카드로 나눠 결제했다"고 해명했다.

국민의힘 박진 의원은 "퇴직으로 불문처리를 받았지만 문재인 정부의 대표적 정책인 소득주도 성장을 설계한 정권의 핵심인사로 도덕적 책임을 느끼고 사과하라"고 말했고 장 대사는 "국민께 송구하다"며 재차 사과했다.

앞서 교육부가 지난달 발표한 고려대 종합감사에 따르면 고려대 교수 13명은 2016년 3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221차례에 걸쳐 6693만원을 연구비 카드와 행정용 카드로 결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발전소 가동 중지시킨 포천시 행정에 “산단입주 기업인들 발끈”
  • 경기도 23개 시·군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외국인·법인 대상
  • 성남 분당중학교 학생 3명 코로나19 확진··· 184명 전수검사
  • 야권, 여당 ‘보궐선거 후보 공천’ 비난
  • 남양주시 퇴계원서 시내버스-1t 트럭 정면충돌... 트럭 운전자 사망
  • 광명시, 마지막 달동네 보상 길 열리나... ‘주민총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