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유상범 의원 국회윤리위 제소···옵티머스 투자자 동명이인 명단 공개해
상태바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 국회윤리위 제소···옵티머스 투자자 동명이인 명단 공개해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10.20 14: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잘못된 정치행위는 바로 잡아야
박성준, 당 최대 권한은 윤리위 제소 뿐
전재수, '아니면 말고' 식은 저급한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여권 인사들의 이름이 담긴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 명단을 공개했다가 ‘동명이인’으로 밝혀져 물의를 빚은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키로 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여권 인사들의 이름이 담긴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 명단을 공개했다가 ‘동명이인’으로 밝혀져 물의를 빚은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키로 했다. (사진=뉴스1)

여권 인사들의 이름이 담긴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 명단을 공개했다가 ‘동명이인’으로 확인돼 논란을 빚은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이 국회 윤리특별위에 제소될 위기에 처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채로 발언한 잘못된 정치행위를 바로 잡아야 한다는 의미"라며 이같은 당의 입장을 전했다.

그는 "당에서 할 수 있는 최대 권한은 윤리위 제소 밖에 없다"며 "소송 여부는 개별 의원들이 결정할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박 원내대변인은 "설사 유 의원이 사과를 하더라도 제소 방침이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며 "명단에서 팩트체크도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역설했다.

앞서 원내 선임부대표인 전재수 의원은 당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면책특권 뒤에 숨어 정부·여당 인사에 대해 '아니면 말고' 식으로 인신공격하는 것은 저급한 정치"라며 유 의원 공개사과와 징계, 국민의힘 차원의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유 의원은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 국정감사에서 '정부·여당 인사가 포함된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란 제목의 명단을 공개하며 검찰에 "동명이인인지 확인했느냐"고 물었다.

해당 명단엔 민주당 김진표·김경협·김영호 의원,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 이름이 적혀 논란이 일었으나 대부분 동명이인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명시, 마지막 달동네 보상 길 열리나... ‘주민총회 개최’
  • 야권, 여당 ‘보궐선거 후보 공천’ 비난
  • 남양주시 퇴계원서 시내버스-1t 트럭 정면충돌... 트럭 운전자 사망
  • 지지부진했던 이천 ‘부발역세권 북단 개발사업 본격 추진’
  • 경기도 코로나19 신규 확진 47명... “내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5단계로 나눠 시행”
  • 구리, 곱창데이 행사 후 연일 확진자 발생 오비이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