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저신용자에도 소상공인 대출 가능토록 해야”
상태바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저신용자에도 소상공인 대출 가능토록 해야”
  • 김정삼 기자
  • 승인 2020.10.20 1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대적으로 취약한 계층의 어려움이 더욱 가중” 우려감 표시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지원 대출에서 소외되고 있는 저신용자들에게 혜택이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부위원장은 20일 금융리스크대응반 회의에서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은 신용보증기금을 통해 보증이 지원되는 정책상품인 만큼 전체 신용등급, 특히 저신용층에게도 고르게 지원될 수 있도록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지원 대출에서 소외되고 있는 저신용자들에게 혜택일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사진=금융위)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지원 대출에서 소외되고 있는 저신용자들에게 혜택일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사진=금융위)

그는 “일부에서는 K자형 경기회복에 대한 전망도 하고 있어 소상공인 등 상대적으로 취약한 계층의 어려움이 더욱 가중될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대기업의 경우 회사채 및 단기자금시장이 안정됨에 따라 자본시장 등을 통한 자금조달 여건이 개선되고 있는 반면, 중소기업은 올해 4분기중 대출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은행의 대출태도는 강화될 것으로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지난 13일 발표된 한국은행의 ‘금융기관 대출행태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올해 4분기 대출 수요자 가운데 대기업 대출 지수는 6이었던 것에 비해 중소기업의 대출 지수는 24를 기록했다.

대출 수요지수는 높을수록 대출이 많은 것을 의미하는데, 대기업 대비 중소기업의 대출 필요 상황이 더 가중된 것으로 분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발전소 가동 중지시킨 포천시 행정에 “산단입주 기업인들 발끈”
  • 경기도 23개 시·군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외국인·법인 대상
  • 성남 분당중학교 학생 3명 코로나19 확진··· 184명 전수검사
  • 야권, 여당 ‘보궐선거 후보 공천’ 비난
  • 남양주시 퇴계원서 시내버스-1t 트럭 정면충돌... 트럭 운전자 사망
  • 광명시, 마지막 달동네 보상 길 열리나... ‘주민총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