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양평 남한강변 양강섬에 ‘옥에 티’
상태바
[포토] 양평 남한강변 양강섬에 ‘옥에 티’
  • 장은기 기자
  • 승인 2020.10.15 18: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양평 남한강변에 있는 양강섬 야외공원에 설치된 시설물 중 일부 시설물이 사라진 채 그대로 방치되고 있어 ‘옥에 티’로 지적된다. (사진=장은기 기자)
15일 양평 남한강변에 있는 양강섬 야외공원에 설치된 시설물 중 일부 부착물이 사라진 채 그대로 방치되고 있어 ‘옥에 티’로 지적된다. (사진=장은기 기자)

양평 남한강변에 있는 양강섬 야외공원이 깔끔하게 관리돼 주민들로부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하지만 설치된 시설물 중 일부 부착물이 떨어진 채 그대로 방치되고 있어 옥에 티로 지적된다.

옥에 티로 지적되는 곳은 무궁화 꽃의 종류를 알아보는무궁화 꽃의 분류게시판으로 청단심계와 아사달계의 무궁화 꽃 그림이 사라진 채 비워져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여주시민 '대기업 갑질에서 지켜 달라'···경기도청서 1인 시위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