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하영제 의원, ‘뻥 뚫린 철도 보안시스템’ 시정요구
상태바
[국감] 하영제 의원, ‘뻥 뚫린 철도 보안시스템’ 시정요구
  • 허태정 기자
  • 승인 2020.10.15 17: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레일네트웍스 KTX 특송 불법물품 택배 무방비
국민의힘 하영제 의원. (사진=의원실 제공)
국민의힘 하영제 의원. (사진=의원실 제공)

국민의힘 하영제 의원(경남 사천·남해·하동)은 15일 국토위 한국철도공사 국정감사에서 철도공사 자회사인 코레일네트웍스의 KTX 특송 보안시스템 허점을 지적하고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했다.

하 의원은 “추석 직전에 실물과 재질⸱형태가 같은 모형 권총과 모형 실탄, 마약처럼 보이는 밀가루를 KTX 특송으로 서울역에서 부산역까지 보내봤는데 접수할 때는 물론이고 찾을 때까지 아무런 제재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항공 보안에 비하면 철도는 아예 보안시스템이 없는 것과 같고 이 문제를 여러 차례 지적받고도 왜 시정하지 않느냐”고 물었다.

하영제 의원에 따르면 검찰청의 마약류 범죄백서에 2019년 마약류 사범은 2018년 1만 2613명에서 27.2%나 증가한 1만 6044명이고, 공급 사범도 4225명으로 전년보다 28.3%나 늘었다고 한다. 

또한, 마약 사범 연령대가 점차 낮아져 청소년들이 스마트폰으로 주문하고 택배를 통해 쉽게 받아 볼 수 있는 상황에서 보안시스템이 이처럼 허술하다면 KTX 특송이 마약배달의 창구가 되고 있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며 조속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여주시민 '대기업 갑질에서 지켜 달라'···경기도청서 1인 시위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