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언택트 단풍 명소 3곳 선정 “가을 정취 물씬···단풍 구경 오세요”
상태바
양평군, 언택트 단풍 명소 3곳 선정 “가을 정취 물씬···단풍 구경 오세요”
  • 장은기 기자
  • 승인 2020.10.15 15: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물머리-한국관광 100선 소개, 갈산공원-버드나무 운치 뽐내
용문산-노란 은행나무 화려해, 군 “지친 몸과 마음 힐링 되는곳”
양평군이 언택트 단풍 명소로 소개한 두물머리의 가을. (사진제공=양평군청)
양평군이 언택트 단풍 명소로 소개한 두물머리의 가을. (사진제공=양평군청)

양평군은 15일 나와 가족의 안전을 지키면서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오색으로 물든 두물머리’, ‘힐링걷기 갈산공원’, ‘천년을 이어온 용문산관광지등 총 3가지 테마로 구성된 언택트 단풍 명소를 소개했다.

# 오색으로 물든 두물머리

양평군 두물머리와 세미원은 한국관광 100선에 소개 돼 전국적으로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대표 관광명소 중 하나다. 두물머리는 연인과의 사랑을 꽃 피우는 각종 영화나 드라마의 단골손님으로 등장한다.

특히, 가을이면 두물머리를 둘러 싸고 있는 크고 작은 산들이 오색으로 물들게 되는데, 그 모습이 남한강과 북한강이 만나는 두물머리에 비쳐 한 폭의 수채화를 연상 시킨다.

#힐링공원 갈산공원

양평의 중심지에 자리 잡은 갈산공원은 남한강 국토종주 자전거길과 양평 물소리길을 잇는 코스중 하나다. 그만큼 양평군내에서도 아름다움을 인정받는 곳이다. 산책로 초입을 지나 걷다보면 남한강과 어우러진 버드나무가 가을 운치를 뽐내며 자리 잡고 있어 나무그늘아래 잠시 머물다 가기 좋은 곳이다. 이와 함께 양평 물맑은시장과 가까이 있어 산책후 출출한 배를 근처 시장에서 해결하기 용이하다.

단풍으로 물든 용문사 전경. (사진제공=양평군청)
단풍으로 물든 용문사 전경. (사진제공=양평군청)

# 천년을 이어온 용문사, 용문산관광지

용문산 관광지의 단풍은 이번 주말인 17일을 시점으로 11월 초까지 단풍이 절정에 이를것으로 보여진다. 먼저, 관광지 초입으로 들어서게 되면 노랗게 물들어 있는 은행나무 가로수가 상춘객들을 맞이한다, 관광지로 들어서면 높이 1157m의 웅장한 용문산이 눈에 들어오는데 이시기에는 평소때보다 황홀한 색으로 물든 단풍이 감탄을 자아내게 할 것이다. 특히, 용문사에 자리 잡은 1200년 은행나무는 동양최대의 은행나무로 평생 잊지 못 할 추억을 간직하게 만들 것이다.

양평의 단풍은 이뿐만이 아니다.

근대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구둔역은 기차길과 맑은하늘과 어울러진 은행나무가 인생샷을 찍을 수 있는 최적의 장소를 제공하며, 민간에서 운영하는 두메향기, 들꽃수목원에는 가을 야생화가 즐비해 오는 이들의 감성을 자극할 명소로 각광 받고 있다.

최준수 관광과장은 양평은 예부터 좌거용문우침호(左據龍門右枕湖) (왼쪽으로 용문산에 의지하고 오른쪽으로 호수를 베고 누운 땅)라 하며 천혜의 자연으로 빼어난 자연환경을 가지고 있는 곳이라며, “다가오는 단풍철을 맞이해 최적의 장소인 양평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힐링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여주시민 '대기업 갑질에서 지켜 달라'···경기도청서 1인 시위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