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여주 '핑크뮬리 가는 길 막아선 이유'
상태바
[포토] 여주 '핑크뮬리 가는 길 막아선 이유'
  • 김광섭 기자
  • 승인 2020.10.15 04: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사태 속 여주시민 안전 고려
지난 14일 오후 여주시 대신면 당남리섬 핑크뮬리 꽃밭 가는 길이 농기계로 차단돼 관광객들이 발길을 돌리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지난 14일 오후 여주시 대신면 당남리섬 입구. 여주시가 대신면 당남리섬 남한강변에 잘 가꿔 놓은 핑크뮬리 꽃밭 가는 길을 약 두 달 전부터 농기계로 차단해 이곳을 찾아오는 관광객들이 발길을 돌리고 있다.

이유는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관광객들의 발길을 끊기 위해서다

이곳 여주 당남리섬은 해마다 분홍빛 물결의 핑크뮬리를 보러 수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곳으로, 여주시는 관광 활성화도 중요하지만 우선 시민들의 안전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여주시 관계자는 올해는 핑크뮬리 꽃밭 크기를 더 늘려 준비했는데, 코로나19로 개방하지 못해 아쉽다내년에는 더 열심히 준비해 개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여주시가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해마다 수만 명의 관광객이 찾아오는 대신면 당남리섬 핑크뮬리 꽃밭 입구를 농기계로 차단했다. (사진=김광섭 기자)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여주시민 '대기업 갑질에서 지켜 달라'···경기도청서 1인 시위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