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여주 '핑크뮬리 가는 길 막아선 이유'
상태바
[포토] 여주 '핑크뮬리 가는 길 막아선 이유'
  • 김광섭 기자
  • 승인 2020.10.15 04: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사태 속 여주시민 안전 고려
지난 14일 오후 여주시 대신면 당남리섬 핑크뮬리 꽃밭 가는 길이 농기계로 차단돼 관광객들이 발길을 돌리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지난 14일 오후 여주시 대신면 당남리섬 입구. 여주시가 대신면 당남리섬 남한강변에 잘 가꿔 놓은 핑크뮬리 꽃밭 가는 길을 약 두 달 전부터 농기계로 차단해 이곳을 찾아오는 관광객들이 발길을 돌리고 있다.

이유는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관광객들의 발길을 끊기 위해서다

이곳 여주 당남리섬은 해마다 분홍빛 물결의 핑크뮬리를 보러 수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곳으로, 여주시는 관광 활성화도 중요하지만 우선 시민들의 안전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여주시 관계자는 올해는 핑크뮬리 꽃밭 크기를 더 늘려 준비했는데, 코로나19로 개방하지 못해 아쉽다내년에는 더 열심히 준비해 개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여주시가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해마다 수만 명의 관광객이 찾아오는 대신면 당남리섬 핑크뮬리 꽃밭 입구를 농기계로 차단했다. (사진=김광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풍제약 “피라맥스 코로나19 치료제 가능성”…‘솔솔’
  • ‘코로나19 알약 치료제, 긴급 사용승인 검토해야’ 국민청원 올라와
  • 의사 출신 與의원 “코로나 이제 독감처럼 받아들이고 ‘간편 치료제(알약)’ 개발해야”
  • 안양시, 350억 투입 ‘생태힐링공원’ 2025년 준공
  • 고양시, 활용가치 없는 시유지 적극 '매각 결정'
  • 성남시의회 국민의힘 협의회, 계속되는 압수수색…성남시정 ‘무법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