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정의연 만나 “베를린 소녀상 철거 반대”
상태바
이용수 할머니, 정의연 만나 “베를린 소녀상 철거 반대”
  • 장민호 기자
  • 승인 2020.10.14 17: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녀상은 역사의 증거···일본 아직도 정신 못차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독일 베를린 미테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철거 명령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왼쪽과 오른쪽은 각각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양기대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나문성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사진 가운데)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독일 베를린 미테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철거 명령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이날 이 할머니는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양기대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했다. (사진=나문성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독일 베를린시의 평화의 소녀상 철거 명령 논란과 관련해 14일 "독일은 일본과 같이 2차 세계대전 패전국이지만 일본과는 다르게 과거 역사를 반성하고 잘못된 역사를 바로 잡는 것에 앞장선 나라"라며 "세계 양심의 수도라고 부를 수 있는 베를린의 소녀상은 철거돼선 안 된다"라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계 역사와 인권 문제 해결의 상징인 평화의 소녀상 철거 주장은 절대 있을 수 없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독일 베를린시 미테구청은 지난달 말 베를린 거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을 14일까지 철거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으나 현지 시민들의 반대로 일단 보류된 상태다.

이 할머니는 “소녀상은 피해자 할머니들의 한과 슬픔”이라며 “중요한 역사의 증거인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것은 나쁜 행동이며 역사의 죄인이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할머니는 “독일의 소녀상은 한국의 피해자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라며 “지난 2007년 미국 워싱턴에서 말은 통하지 않았어도, 네덜란드 피해자 할머니와 손잡고 함께 눈물을 흘린 적 있다. 네덜란드, 아시아 피해자들을 위한 것이기도 하기에 절대로 베를린에 세워져 있어야 하며, 일본은 아직도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라며 소녀상 철거에 대한 반대 의견을 다시금 피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과 양기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함께했다. 이용수 할머니와 정의연 간 후원금 유용 의혹이 제기된 이후 공식 석상에서 이 할머니와 정의연이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할머니는 기자회견을 마친 후 곧바로 주한독일대사관으로 이동해 대사관 측에 소녀상 철거 명령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문을 전달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여주시민 '대기업 갑질에서 지켜 달라'···경기도청서 1인 시위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