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모든 출산 가정에 산후조리비 지원···1인 50만원 지역화폐
상태바
과천시, 모든 출산 가정에 산후조리비 지원···1인 50만원 지역화폐
  • 권광수 기자
  • 승인 2020.10.14 16: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 낳기 좋은 환경’ 조성 일환, 1인 50만원 지역화폐로 지원
과천시는 산후조리비 지원 대상을 확대해 도내 거주기간에 관계없이 시 지역에 거주하는 모든 출산 가정에 신생아 1인 50만원을 지역화폐 ‘과천토리’로 지원한다. 사진은 과천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과천시는 산후조리비 지원 대상을 확대해 도내 거주기간에 관계없이 시 지역에 거주하는 모든 출산 가정에 신생아 1인 50만원을 지역화폐 ‘과천토리’로 지원한다. 사진은 과천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과천시가 관내 모든 출산 가정에 산후조리비 50만원을 지원한다.

과천시는 14일 산후조리비 지원 대상을 확대해 시 지역에 거주하는 모든 출산 가정에 신생아 150만원을 지역화폐(카드형) ‘과천토리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1년 동안 시에 출생신고를 했으나 경기도 1년 이상 거주 조건을 충족하지 못해 지원대상이 되지 못했던 출산가정 중 지난해 1016일 이후 출생아부터는 신청기한 내에 신청하면 산후조리비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산후조리비 지원사업은 출산 가정의 경제적 부담 완화를 통해 아이 낳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산모·신생아의 건강 보호 및 저출산 극복을 위해 산후조리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존엔 부 또는 모가 경기도에서 1년 이상 거주하고 과천시에 거주하는 경우에 산후조리비가 지원됐지만, 15일부턴 거주기간과 관계없이 시에 실제 거주하며, 주민등록이 된 가정의 부모는 누구나 산후조리비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지원금은 지역화폐 가맹점에서 모유 수유 및 신생아 용품, 출산패키지, 산모 건강관리를 위한 영양제 구입 등으로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다.

신청은 신생아의 출생신고가 된 관할 주민센터에서 출생일로터 1년 이내에 하면 된다.

김종천 시장은 산후조리비 지원 대상 확대 대상은 지역에 거주하는 출산 가정에 보다 많은 혜택을 드릴 수 있게 됐다. 앞으로도 아이 낳아 기르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성남시, 판교대장지구 공영주차장 건립
  • 에버랜드"사파리버스 추억안고 굿바이"···45주년 맞아 사파리월드 올봄 선보인다
  • 안양시, 2천억원 투입 도시개발 관양그리니티시티 조성 탄력
  •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 김상호 하남시장 “미사역, 급행역으로 건의할 것”
  • 경기도, 영세 소기업 스마트공장 진입 돕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