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공공배달앱과 지역화폐로 지역 경제 살릴 것”
상태바
이재명 “공공배달앱과 지역화폐로 지역 경제 살릴 것”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10.13 17: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대표사업으로 공공배달앱 제시,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서 밝혀
당정이 2차 긴급재난지원금 선별지급으로 가닥을 잡은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선별 지급 논리를 반박하며 보편적지급 입장을 재차 강조하고 나섰다. (사진=중앙신문 DB)
13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기도 대표사업으로 공공배달앱을 제시했다. (사진=중앙신문DB)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도가 추진 중인 공공배달앱에 대해 일부 기업에게만 집중되는 데이터혜택의 불평등 구조를 개선하는 사업이라며 이는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형 뉴딜의 추진방향과도 맥을 같이 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3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 디지털 뉴딜은 디지털 경제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댐을 만드는 것으로 디지털 격차를 줄여 포용적 디지털 경제를 만들어 내는 것이 우리의 과제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인용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경기도 공공배달앱의 핵심은 데이터 경제의 혜택이 경제주체인 도민들에게 돌아가도록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는 것이라며 데이터 혜택이 일부 기업에게만 집중되는 불평등 구조를 개선하고, 소비자들도 인센티브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함으로써 소비자, 소상공인, 기업, 플랫폼 노동자 모두가 이익을 보고 상생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이날 공공배달앱과 지역화폐와의 연계방안도 소개하며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가 추진하는 공공배달앱은 지역화폐와의 연계를 통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12조의 효과를 볼 수 있다고 기대한다면서 지역화폐는 대형마트 등 대규모 점포에서 지역경제의 모세혈관인 골목상권으로 소비패턴을 전환시킴으로써 지역상권을 활성화하는 효과를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BC카드 매출의 64%10억원을 초과하는 매장에서 나오는 반면 지역화폐의 경우 3억원 미만의 매장에서 가장 많은(36.7%) 사용이 이뤄지고 있다는 점이 이를 뒷받침한다고 설명했다.

이재명 지사는 또 공공배달앱이 플랫폼산업의 불공정 해소를 통해 공정하고 건강한 시장 환경을 만드는데 모범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디지털 경제의 핵심인 플랫폼의 독점이 완화되고 경쟁이 가능하도록 경기도가 최선을 다하겠다며 발표를 마무리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여주시민 '대기업 갑질에서 지켜 달라'···경기도청서 1인 시위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