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해경 “위치 숨긴채 불법 영업 낚싯배, 해경 헬기에 적발”
상태바
평택해경 “위치 숨긴채 불법 영업 낚싯배, 해경 헬기에 적발”
  • 김종대 기자
  • 승인 2020.10.13 12: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선위치표시장치 끄고 서해 특정해역에서 영업 중 적발된 낚싯배
지난 9월 13일 오전 10시 7분께 어선위치 표시장치 끄고 서해 특정해역에서 불법 영업 중 중부지방해경청 항공단 소속 헬기에 적발된 낚싯배. (사진제공=평택해양경찰서)

평택해양경찰서는 13일 어선위치 표시장치를 꺼놓는 방식으로 조업이 금지된 해역에 들어가 불법 영업을 한 낚싯배 선장 A(·54)씨를 낚시 관리 및 육성법 등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평택해경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13일 오전 107분께 낚시객 8명이 탑승한 자신의 낚싯배로 낚시 영업 구역을 이탈해 서해 특정 해역인 인천광역시 덕적면 굴업도 남쪽 약 5킬로미터 해상에서 영업을 하다가 적발됐다.

특정해역은 서해 및 동해의 조업 한계선으로 이남 해역 중 어선의 조업 및 항행이 제한된 해역을 말한다.

영업 구역을 벗어나 불법 낚싯배 영업을 하던 A씨는 항공 순찰 및 단속을 하던 중부지방해경청 항공단 소속 헬기에 적발됐다.

조사 결과, A씨는 913일 오전 7시에 인천광역시 덕적면 서포리에서 승객 8명을 태우고 출항한 뒤 고의로 어선위치 표시장치를 끈 후 영업 구역을 벗어나 서해 특정 해역에서 영업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선철주 평택해경 수사과장은 낚싯배가 허가 구역을 벗어나 먼바다에서 영업을 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경비함정과 중부지방해경청 항공기를 연계한 입체적 합동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앞으로 무관용 원칙에 의해 입건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여주시민 '대기업 갑질에서 지켜 달라'···경기도청서 1인 시위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