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재활용품, 꼼꼼하게 분리 배출해 달라” 당부
상태바
염태영 수원시장, “재활용품, 꼼꼼하게 분리 배출해 달라” 당부
  • 권영복 기자
  • 승인 2020.10.05 17: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명래 장관과 재활용품 수거
자원순환센터 복구 지원 건의
염태영 수원시장(오른쪽)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지난 4일 영통구 한 아파트단지에서 재활용품 수거를 돕고 있다. (사진제공=수원시청)
염태영 수원시장(오른쪽)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지난 4일 영통구 한 아파트단지에서 재활용품 수거를 돕고 있다. (사진제공=수원시청)

염태영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포장·배달 문화가 확산하면서 쓰레기 배출량이 급증하고 있다재활용품을 더 철저하게 분리 배출해 달라고 시민들에게 당부했다고 수원시는 5일 밝혔다.

염태영 시장은 4일 개인 SNS에 게시한 글에서 플라스틱, 비닐 등에 조금이라도 이물질이 묻어 있으면 재활용이 불가하다재활용품을 꼼꼼하게 분리해 배출하면 수거하기 쉽고, 처리 작업에도 도움이 되며, 궁극적으로 우리 환경을 지키는 힘의 원천이 된다고 강조했다.

염태영 시장은 지난 4일 오전, 영통구의 한 아파트단지에서 조명래 환경부장관과 함께 재활용품 수거 현장을 점검했다. 염태영 시장은 조명래 장관에게 지난 918일 화재가 발생한 수원시 자원순환센터 피해 상황을 설명하고, “환경부 차원에서 복구를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조명래 장관은 코로나19 상황에 추석 연휴가 겹쳐 급격하게 늘어난 재활용품을 어떻게 수거·처리하는지 점검하기 위해 현장을 방문했다.

염태영 시장은 우리 시도 하루 154t에 이르는 재활용품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지만, 자원순환센터 화재로 인해 적절하게 처리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재활용품을 반출할 때까지 모아두는 임시 적환장에서도 이것저것 뒤섞인 채 반입되는 재활용품을 처리하느라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에버랜드"사파리버스 추억안고 굿바이"···45주년 맞아 사파리월드 올봄 선보인다
  • 성남시, 판교대장지구 공영주차장 건립
  • ‘4·7 재보선 당선자’ 民心 헤아려야
  •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 경기도, 영세 소기업 스마트공장 진입 돕는다
  • 양주시, 다둥e카드 연계 ‘다자녀가정 할인 지원사업’ 업무협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