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소재 군부대 병사 24명 코로나19 무더기 확진···동선 파악에 주력
상태바
포천 소재 군부대 병사 24명 코로나19 무더기 확진···동선 파악에 주력
  • 김성운 기자
  • 승인 2020.10.05 10: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 소재 모 군부대 영내에서 머물렀던 장병들이 코로나19에 무더기로 확진돼 포천시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5일 포천시에 따르면, 내촌면 소재 모 군부대 병사 3명이 지난 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나온 후, 간부들을 포함한 부대원 전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수검사 결과에서 5일 현재 확진자는 총 24명으로 늘어난 상태라고 밝혔다.

군은 현재 군 역학조사관과 경기도 역학조사관을 투입,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나, 최근까지 확진자 전원의 외부 동선이 전혀 없었던 것으로 알려져 유입 경로에 따른 원인을 정확히 밝혀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보건당국은 확진자 일부를 경기도의료원 포천병원으로 이송하는 한편 격리장소에 대한 방역소독을 마친 상태다.

한편 포천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일 0시 기준 84명으로 늘어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개인정보 담긴 '용인시 3개 구청 공문서' 수천 장, 고물상 '폐지 더미서 발견'
  • 경기 289명, 인천 32명 신규 확진...경북 BTJ 열방센터 방문 경기도민에 '행정명령'
  • 수원 라마다프라자 호텔 5층서 불... '인부 1명 사망, 투숙객 139명 대피'
  • 파주 지하철 3호선 연장 사업 탄력···2023년 말 공사 착공
  • “검찰청법 폐지해 수사·기소 분리해야”···與 위원들 ‘공소청 법안’ 발의
  • 인천시, 내년 1월부터 하수도 요금 10% 인상...20톤 사용자 월 8300원→ 91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