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실종 공무원 피격, 대단히 송구···유가족에 깊은 애도”
상태바
문 대통령 "실종 공무원 피격, 대단히 송구···유가족에 깊은 애도”
  • 장민호 기자
  • 승인 2020.09.28 15: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단히 미안하다’는 김정은 위원장 사과 각별한 의미로 받아들여”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정부로서는 대단히 송구한 마음”이라고 유감의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ㆍ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됐는지 경위와 상관없이 유가족들의 상심과 비탄에 대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아무리 분단 상황이라고 해도 일어나서는 안될 일이었다. 국민들께서 받은 충격과 분노도 충분히 짐작하고 남는다”고 전했다.

이어 “이 같은 비극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국민의 생명보호를 위한 안보와 평화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정부의 책무를 강화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사과한 것에 대해서는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사태를 악화시켜 남북관계를 돌이킬 수 없는 상황으로 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북한의 분명한 의지 표명”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이 우리 국민들께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해온 것에 대해 각별한 의미로 받아들인다”며 “북한의 최고지도자로서 곧바로 사과한 것은 사상 처임 있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만큼 김 위원장도 이번 사건을 심각하고 무겁게 여기고 있으며 남북 관계가 파탄으로 가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확실한 수 있다”며 “이번 사태의 해경릉 위해서도 남북 관계의 미래를 위해서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에서 가장 아쉽게 부각되는 것은 남북간의 군사통신선이 막혀 있는 현실”이라며 “적어도 군사 통신선만큼은 우선적으로 복구하여 재가동할 것을 북측에 요청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개인정보 담긴 '용인시 3개 구청 공문서' 수천 장, 고물상 '폐지 더미서 발견'
  • 수원 라마다프라자 호텔 5층서 불... '인부 1명 사망, 투숙객 139명 대피'
  • “검찰청법 폐지해 수사·기소 분리해야”···與 위원들 ‘공소청 법안’ 발의
  • 인천시, 내년 1월부터 하수도 요금 10% 인상...20톤 사용자 월 8300원→ 9100원
  • 민주당 ‘중대재해법’ 처리에 총력···재해 예방 위한 실질적 법안 마련
  • 파주 지하철 3호선 연장 사업 탄력···2023년 말 공사 착공